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野비주류 '민집모', "문재인, 총선승리 비전 밝혀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野비주류 '민집모', "문재인, 총선승리 비전 밝혀야"

    뉴스듣기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 (사진=자료사진)

     

    새정치민주연합 비주류 의원 모임인 민집모(민주당 집권을 위한 모임)은 9일 성명을 내고 "문재인 대표는 총선 승리의 비전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총선 승리를 위해 문 대표의 구상을 먼저 들어보고 문 대표 거취 표명과 조기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요구하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이날 민집모는 공식 성명을 통해 "(박근혜 정부에 대한 국민 불만이 어느 때보다 높지만) 우리 당은 국민의 마음을 대변하고 지지층을 결집시켜 총선 승리의 길로 나아가지 못하고 지지층의 불만과 이탈을 속수무책으로 지켜보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지난 10·28 재보궐선거 참패는 우리 당의 현실이 얼마나 위기인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면서 "당 대표의 지역구에서 진 것은 차치하더라도, 제1야당이 적지않은 선거구에서 3등으로 밀려나는 수모를 겪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하지만 선거결과에 책임을 져야 할 문재인 대표는 아무런 성찰도 없는 태도로 일관함으로써, 지지층을 실망시키고 지지기반의 붕괴를 가속화시키고 있다"고 문 대표를 향해 날을 세웠다.

    민집모는 "문 대표는 거듭되는 재보궐선거 패배에 책임지는 모습도 없고, 총선승리를 위한 뚜렷한 비전과 계획도 내놓지 않고 있다. 이는 책임있는 정치의 모습이 아니다"라며 "문 대표는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아들이고 하루빨리 당의 혁신과 단합, 야권 통합과 대단결을 통한 총선승리 비전을 밝혀야 한다"고 주문했다.

    앞서 민집모는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갖고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민집모 문병호 의원은 비주류 일각에서 제기된 통합 전대나 통합 선대위에 대해서는 "우리 내부에서도 의견이 완벽한 일치를 이루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통합전대를 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고 통합 선대위로 가야한다는 방안도 있어 좀 더 조율하기로 했고, 12월이 가기 전 가능한 빠른 시간 내 당내 각 정파간의 소통을 강화해 당의 단합과 혁신을 할 길을 찾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