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솟구치는 얼음 수증기' 토성위성 근접사진 확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제일반

    '솟구치는 얼음 수증기' 토성위성 근접사진 확보

    뉴스듣기

    미 탐사선 카시니호 엔셀라두스 근접통과 완료

    토성 위성 엔셀라두스 표면에서 얼음 수증기가 뿜어져 나오는 모습(미국 나사 홈페이지 캡처)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무인 우주선인 카시니호가 토성의 제2 위성인 엔셀라두스에 근접 통과해 찍은 사진을 전송했다고 UPI통신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토성 탐사선 카시니호는 태평양 연안 표준시(PDT) 기준으로 28일 오전 8시 22분(한국시간 29일 오전 0시22분) 엔셀라두스 남극 지역에 49km(30마일)까지 다가갔다.

    이는 카시니가 2004년 토성 궤도에 성공적으로 진입한 뒤 엔셀라두스를 가장 근접해 통과한 것이다.

    카시니는 이번 근접 통과로 엔셀라두스의 내부 바다에서 내뿜는 얼음 수증기의 모습 등을 가장 가까이에서 찍었다.

    NASA는 카시니가 전송한 사진을 홈페이지에 올렸다.

    NASA 과학자들은 수년간의 관측 끝에 엔셀라두스 지하에 얼음바다가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얼음바다 일부에서 뿜어져 나온 수증기가 위성 지표를 뚫고 분출했기 때문이다.

    카시니는 수증기 지역을 통과하면서 가스와 먼지 샘플을 모았다.

    카시니가 남극 지역을 뚫고 솟아오르는 얼음 수증기에서 생명체가 있는지 탐지하지는 못하지만 과학자들은 생명체가 존재할 환경이 마련됐는지 단서를 얻기를 고대한다.

    UPI는 "연구자들은 바다를 구성하는 물질의 화학구조와 생명체의 생존 가능성을 높이는 소금기가 있는지 궁금해한다"고 설명했다.

    NASA는 올해 초 엔셀라두스에 외계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이 있는 지하 바다가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