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청와대 직원 사칭…30억 사기친 일당 검거

뉴스듣기


사건/사고

    청와대 직원 사칭…30억 사기친 일당 검거

    뉴스듣기

    리플리 증후군 증세 여성도 가담

    (사진=자료사진)

     

    청와대 직원을 사칭하며 수십억원대 사기를 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일당 중 한 명은 '전직 대통령의 숨겨둔 아들' 행세를 했고, 허구를 진실로 믿는 일종의 인격장애인 '리플리 증후군'(Ripley Syndrome) 증세가 있는 여성도 범행에 가담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김모(59)씨와 또 다른 김모(65)씨, 안모(43·여)씨를 구속하고 이모(40)씨 등 1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들은 주로 서울 강남 일대에서 활동하며 대기업 임원과 회계사·세무사·대학교수 등 전문직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사기를 쳤다.

    피해액은 37억여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범 김씨는 2012년 4월 사업가 A(56)씨에게 “금괴 60개를 대신 사주겠다”고 속여 32억 600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A씨에게 자신을 청와대 직속 비자금 관리 기관인 '창' 관리인이라고 소개하고서 "'창'은 창고의 약자로, 일본강점기 일본인들이 국내에 두고 간 자금과 역대 정권의 해외 비자금 등을 비밀리에 관리한다"고 속였다.

    전과 37범인 또 다른 김 씨는 '창'의 사장 행세를 하며 올해 9월 일본인 3명으로부터 1,600만엔(약 1억 5,000만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김 씨는 자신이 전직 대통령의 숨겨진 아들이라고 피해자들을 속이기도 했다.

    이들의 사기행각에는 '리플리 증후군' 증세가 있는 여성 안모 씨도 이용됐다.

    안씨는 미모의 재무전문가 역할을 맡았는데 사기 행각을 벌이려고 전문가 행세를 한 것이 아니라 자신이 실제로 그런 사람이라고 여긴 것.

    피해자 중에는 안씨가 유명 기업의 국제 투자 자문 전문가라고 소개하는 것을 의심하지 못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실제로 안씨는 지방의 한 대학교를 졸업하고 수학강사로 일했으며 평범한 외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씨는 3년여 전 같은 범행을 저질러 2년 6개월 동안 수감됐다가 지난해 9월 출소한 뒤 또 다시 사기 행각을 벌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