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도도맘, 일베 회원 '모욕죄'로 고소…강용석 변호사가 주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도도맘, 일베 회원 '모욕죄'로 고소…강용석 변호사가 주도

    뉴스듣기

    '도도맘' 김미나씨 (사진=여성중앙 제공)
    강용석 변호사와 불륜 의혹을 받고 있는 유명 블로거 김미나(일명 도도맘)씨가 악성 댓글로 자신을 헐뜯은 일간베스트(일베) 회원들을 무더기로 고소했다.

    이번 고소는 강용석 변호사가 대표로 있는 법무법인 넥스트로가 주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김씨가 지난 27일 자신에 대한 악성 댓글을 단 일베 회원 30명을 모욕죄로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29일 밝혔다.

    피소된 일베 회원들은 엘베 사이트에 올라온 김씨의 얼굴 사진을 보고 악성 댓글을 단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고소장에서 "일베 사이트에 올라온 자신의 사진에 대해 회원들이 음부 관련 욕설을 퍼붓는 등 악성 댓글을 달아 모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고소를 당한 일베 회원에 대한 신원을 파악한 뒤 주소지 관내 경찰서별로 조사를 할 계획이다.

    이번 고소는 법무법인 넥스트로가 수임해 총괄하고 있으며, 경찰서에 접수된 고소장도 넥스트로 명의의 봉투에 담겨 우편으로 보내졌다.

    넥스트로는 강용석 변호사가 대표로 있는 법무법인이다.

    한편, 김씨는 최근 강남경찰서 등에 네티즌 69명을 명예훼손으로도 고소한 바 있다.

    이들은 홍콩에서 촬영된 사진 등이 담긴 기사에 강용석과 김 씨의 불륜 의혹을 사실로 단정짓는 등 각종 악성 댓글을 단 혐의를 받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