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박심(朴心)만 관철된 5자 회동…'국정화' '안심번호 부정'

국회/정당

    박심(朴心)만 관철된 5자 회동…'국정화' '안심번호 부정'

    黨靑, '野 압박' 공조…"역사교과서 '친일・독재' 어불성설"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지도부 회동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5자회동 결과에 대해 "서로 보는 관점이 상이하고 인식 차이가 있는 것이 틀림이 없다”고 밝혔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에서 여당 및 청와대와 야당 사이에 첨예한 대립이 있었고, 결국 특별한 합의나 결론에 이르지 못한 ‘빈손 회담’이었음을 인정한 발언이다.

    원 원내대표는 찬반으로 나뉜 국정화 이슈와 관련, “역사교과서 문제에 대한 토론 수준의 대화가 있었다”며 회동 분위기를 전했다.

    토론 수준이었다는 구체적인 회동 내용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원 원내대표는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국정 교과서의 추진을 중단하고 민생과 경제를 살려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자신의 대응과 관련해서는 “저희는 지금 편향된 균형 잡히지 않은 역사교과서의 문제점을 얘기하며 아이들의 올바른 교육을 위해 교과서를 새로 만들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김무성 대표의 회동 중 발언에 대해서는 “교과서 문제는 사실 집필진이 구성되지 않았고, 한 페이지도 안 써진 상황에서 예단해서 교과서를 친일이니 독재니 하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당초 이 발언은 박 대통령이 했던 것으로 원 원내대표가 전달했으나, 추후 확인 과정에서 김 대표가 한 말로 정정됐다.

    김 대표는 또 “이제 역사교과서는 국사편찬위와 교수 등 전문가에게 맡기고 국회는 민생을 살리고 경제를 살리 는데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청(與靑)이 국정화의 명분을 강조하고 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당부를 한 반면, 야당은 줄기차게 국정화 반대를 주장했다는 설명이다.

    박 대통령,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원유철 원내대표,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이종걸 원내대표 등 ‘5자’는 전체 회동 시간 1시간50분 중 약 30분을 역사교과서 문제 논의에 할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동에서는 지난달 있었던 김무성 대표와 문재인 대표 간 '안심번호 국민공천제' 논의 결과에 대한 엇갈린 해석도 제기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