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금융/증시

    금융위원장 "독립투자자문업자 제도 도입"

    "국민에게 정말 시급한 개혁은 자산관리 서비스 혁신"

    임종룡 금융위원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특정 금융회사에 속하지 않은 채 금융소비자에게 자산관리 관련 자문을 전문적으로 해 주는 '독립투자자문업자(IFA)' 제도가 이르면 연내에 도입될 전망이다.

    금융위원회 임종룡 위원장은 5일 '국민 재산 늘리기 프로젝트' 제1차 T/F 회의에서 "국내 자산관리 서비스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IFA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저금리 지속에 고령화시대 도래로 국민의 자산관리 서비스 수요는 그 어느 때보다 높지만, 우리 금융산업의 자산관리 서비스는 아직 취약한 수준이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임종룡 위원장은 또 "'국민을 위해 정말로 시급한 금융개혁은 무엇인가'라는 근본적 질문의 해답은 자산관리 서비스 혁신에서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지금까지 우리 금융회사들은 장기적인 관계 형성으로 고객 자산을 관리하기보다는 즉각적인 수수료 수입 극대화를 위해 금융상품을 판매하는 데 치중해 왔다'는 게 임 위원장 진단이다.

    임 위원장은 "판매 위주 금융 관행을 자산관리 서비스 위주로 전환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판매회사와 분리돼 객관적 자문을 제공하는 IFA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기존 금융회사도 판매와 자문을 명확히 구분해 시행함으로써 정당한 자문서비스 보수를 취득하되 그에 따른 책임도 강화되게 하겠다"고 임 위원장은 설명했다.

    임 위원장은 또 "자산이 많든 적든 적정한 비용으로 종합적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자산관리 서비스 접근성도 높이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금융위원회는 온라인 자문업을 도입하거나 펀드판매채널을 확대하는 등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온·오프라인 채널을 다양화할 방침이다.

    금융위원회는 금융회사 자산관리 서비스 근본적 개혁을 금융개혁 핵심과제로 추진하기로 하고 연말까지 최종 방안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