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자택서 최고위 만찬..."분열 수습하고 총선 승리하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文자택서 최고위 만찬..."분열 수습하고 총선 승리하자"

    뉴스듣기

    최근 혁신안·재신임 둘러싼 당 내홍 빠르게 봉합하려는 의도인 듯

    22일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문 대표의 서울 종로구 자택에서 만찬을 갖고 있다. (사진=새정치민주연합 공보실 제공)
    새정치민주연합은 22일 문재인 대표의 자택에서 최고위원 초청 만찬을 열고, 최근 혁신안과 문 대표의 재신임 문제로 인해 생긴 당 내 상처를 봉합하며 화합을 다졌다.

    이날 저녁 7시 문 대표는 서울 종로구 구기동 자택에서 이종걸 원내대표와 주승용·유승희·전병헌·이용득·오영식 최고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친목 만찬을 가졌다.

    문 대표는 술잔을 부딪힌 뒤 "재신임 문제로 당원과 지지자들께 걱정을 끼쳐드렸다. 중진의원들을 중심으로 의원 여러분과 당무위원들께서 뜻을 하나로 모아주셨다. 잘해보십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혁신안과 문 대표의 재신임 문제를 둘러싸고 문 대표와 날을 세워왔던 비주류 주승용 최고위원은 "이번에 당이 잘 봉합됐다"면서, "내가 대표께 싫은 소리도 했지만 당을 위해 한 것이니 이해해달라. 우리가 공동운명체로서 잘 해나갔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주 최고위원은 "우리 지도부가 잘 이겨내서 내년 총선에서 승리해야 한다"며 '총선승리를 위하여!'라는 건배사를 외쳤다고 배석했던 김성수 대변인은 전했다.

    역시 비주류로 분류되는 이종걸 원내대표는 "아직 부족하고 미흡한 혁신 경쟁을 위해 대표의 지휘 아래 혁신으로 나아가자"며 뼈있는 말을 던졌다. 이에 대해 문 대표가 "이제 혁신 징그럽지 않느냐"고 너스레를 떨어 참석자들이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이 원내대표가 "뒷걸음 치지 말고 과거가 아닌 미래로 나아가자. 뱃머리를 폭풍으로 향하는 선장인 문재인 대표의 만수무강을 위하여, 건~배!"라고 외치자 문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 모두 박장대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병헌 최고위원은 60주년 기념식을 언급하며 "우리의 정통성을 이끌어나가고 계승할 책임은 문 대표를 비롯한 우리 최고위원 지도부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동운명체란 동지애와 애당심,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연말까지 단결해 당을 이끌어 진정한 변화와 혁신의 모습을 보이자"고 각오의 말을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전 최고위원은 건배사로 '원더풀'(원하는 것보다 더 잘 풀린다는 의미)을 외쳤다.

    유승희 최고위원도 소통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최고위원들과의 소통에 좀더 신경써주시리라 믿고 많이 경청해주십시오. 다른 의견을 비판하더라도 화내지 말아달라"고 했다.

    이에 대해 문 대표는 "제발 비공개 회의에서 해달라"고 웃으며 응수하자 유 최고위원이 다시 "그럼 비공개에서 받아주시라"고 해 또다시 웃음이 터졌다.

    오영식 최고위원은 "이제부터는 대표의 통 큰 통합의 정치, 그리고 최고위원들이 책임을 지는 자기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이견이 있더라도 밤새 토론해서 합의를 보고, 정치공동체이자 운명공동체로서 당의 단일한 목소리로 가는데까지 가야한다"며 통합을 강조했다.

    이날 오후 탈당선언을 한 박주선 의원을 비롯한 야권 분열에 대한 이야기도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주승용 최고위원은 "박 의원의 탈당은 예견된 바다. 하지만 호남에서 천정배, 박준영 신당이 계속 생겨 곤혹스럽다"면서 "우리가 잘 해내면 찻잔 속의 태풍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영식 최고위원도 "박 의원의 행보가 안타깝고, 국민과 호남의 민심이 거기에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박 의원의 행보가 민심과 거리가 있는 행보가 되느냐 아니냐는 우리에게 달렸다"고 강조했다.

    이날 만찬은 매우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문 대표가 취임 후 의원들을 자택으로 초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표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손수 준비한 전복군소볶음과 더덕구이, 나물 등으로 차려진 한식에 소주를 곁들이며 환담을 나눴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김 여사는 만찬이 끝난 뒤 각 최고위원들에게 직접 손으로 쓴 명절감사 카드와 함께 와인 등을 선물하기도 했다.

    전병헌 최고위원은 만찬 후 기자들과 만나 "현 지도부가 구성된 이후 사실상 첫 비공식 화합과 소통의 자리였다"면서 "무엇보다 격의없이 마음을 터놓고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이해와 화합이 솟아나는 자리였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투톱(문 대표와 이 원내대표)'이 함께 발을 맞춰나갈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발을 맞춰야죠. 더 혁신하기 위해서 더 승리하기 위해서"라며 통합을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