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터넷 쇼핑의 '호조'…'나만 제일 잘 나가'

뉴스듣기


기업/산업

    인터넷 쇼핑의 '호조'…'나만 제일 잘 나가'

    뉴스듣기

     

    3분기 소매유통업 체감경기가 다시 기준치 이하로 떨어진 가운데 인터넷쇼핑몰만이 호조를 보였다.

    해외관광객 감소의 직격탄을 받은 백화점은 고전할 것으로 예상됐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서울 및 6대 광역시 944개 소매유통업체를 대상으로 '2015년 3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를 조사한 결과 3분기 전망치가 전분기 대비 4포인트 하락한 '96'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대한상의는 "메르스 사태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으로 체감경기가 하락했지만 여름 성수기에 대한 기대감으로 급격한 지수 하락은 없었다"고 밝혔다.

    "인터넷쇼핑몰은 전분기보다 사정이 나아질 것으로 보이나 백화점은 해외관광객 감소로, 홈쇼핑은 판매제품 신뢰도 문제로 다소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고 대한상의는 전망했다.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는 100을 넘으면 다음 분기 경기가 이번 분기보다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의미이고 100미만이면 반대다.

    ◇ 백화점, 대형마트 줄줄이 하락세

    인터넷쇼핑(108)만이 기준치를 웃돌아 알뜰 소비성향 지속과 모바일 쇼핑시장의 급성장으로 호조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편의점(96)과 슈퍼마켓(99)은 하절기 야간 매출과 음료, 빙과류 등의 상품 매출 상승 기대 등의 계절적인 요인이 반영돼 전분기보다 상승했다.

    백화점(90)은 메르스 사태로 인한 요우커 등 해외관광객이 큰 폭으로 줄어든 가운데 방문객수 정상화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며 지수가 큰 폭으로 떨어졌다.

    대형마트(96)는 경쟁심화에 따른 수익성 악화, 소비 심리 위축의 영항으로 기준치를 하회했고, 홈쇼핑(87)도 판매상품의 신뢰도 저하 문제 등으로 큰 하락세를 보였다.{RELNEWS:right}

    3분기 예상되는 경영애로 요인으로 유통기업들은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매출부진'(37.4%)을 꼽았고, 이어 '수익성 하락'(28.0%), '업체간 경쟁 심화'(11.0%), '인력부족'(5.2%) 등을 들었다.

    김경종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메르스 사태가 해결되더라도 소비시장 회복에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내수 진작을 위한 정부와 기업간 공조가 절실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통업계는 해외관광객 감소의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해외역직구 시장을 활성화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펼쳐야 한다"고 조언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