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기업/산업

    직장인 10명 중 3명, 근로자의 날 쉬지 못해

    (자료사진)

     

    직장인 10명 중 3명은 근로자의 날에 근무하며 68%가 이에 대한 보상도 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1,197명을 대상으로 ‘5월 1일 근로자의 날 휴무 여부’를 조사한 결과 34.2%가 ‘쉬지 못하고 근무한다’고 답했다.

    재직 중인 기업에 따라 살펴보면 ‘중소기업’(36.7%), ‘중견기업’(32.1%), ‘대기업’(24.8%) 순이었다.

    근로자의 날에 근무하는 이유로 대기업과 중견기업 재직자는 ‘업무 특성상 쉴 수 없어서’(각각 57.5%, 40.9%,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중소기업 재직자는 ‘회사의 방침이라서’(46.6%, 복수응답)라고 답해 차이를 보였다.

    근로자의 날은 유급휴일로 이날 근무하게 되면 1.5배의 수당을 받아야 하지만, 68.2%가 보상이 없다고 응답했으며 79.6%는 별다른 대응 없이 그냥 넘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근로자의 날 쉬지 못하고 근무하는 직장인들은 이로 인해 ‘업무 의욕 상실’(50.9%, 복수응답), ‘퇴사 및 이직 충동’(40.6%), ‘업무 집중력 감소’(36.7%), ‘애사심 감소’(36.2%), ‘상대적 박탈감’(35.2%) 등의 부정적인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자의 날 쉬는 직장인(788명)들의 휴가 형태는 ‘회사 전체 유급휴가’가 74.2%로 가장 많았고 ‘회사 전체 무급휴가’가 19.7%, ‘개인 연차 사용’은 6.1%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