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野, 성완종 리스트 연루설에 "근거없는 물타기" 성토

    리스트 오른 의원들 "황당…명예훼손 고소 검토"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윤창원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야당 의원들을 포함한 새로운 성완종 전 회장의 장부와 리스트가 있다는 언론보도와 SNS 글에 대해 ‘전형적인 물타기’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17일 문재인 대표는 관악을 선거 지원을 나선 자리에서 "야당 의원들도 연루된 바가 있다면 성역 없이 가리지 않고 수사를 받아야 할 것”이라면서도 "물타기 시도에 분노를 느낀다. 야당을 끌어들이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새정치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도 이날 현장최고위 자리에서 "물귀신 작전이나 물타기 등으로 논점을 흐리는 정쟁을 그만두라"며 "부정부패의 핵심부에 새누리당 핵심인사가 자리 잡고 있다. 친박 실세들의 비리게이트의 본질을 호도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성완종 리스트에 거론되는 야당 의원들은 모두 '황당하다'며 일부 의원은 법적 대응까지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일간지에 추미애 의원의 전 비서관이 경남기업 상무로 재직했다는 사실이 전날 보도된 데 이어 이날에는 야당의 중진 C의원이 연루됐다고 보도됐다.

    이에 대해 추 의원은 "신문과 방송의 ‘물타기’의 도가 지나치다. 언론이 새누리당의 전략 기획 도구이거나 전략기획실은 아니지 않느냐"라고 강하게 성토했다.

    추 의원은 이후 보도자료를 통해 "박준호 전 상무가 17년 전인 97년 8월30일부터 98년 7월14일까지 10개월간 단지 7급비서로 있었을 뿐인데도 불구하고, 마치 핵심 비서관이었던 것처럼 기사를 써, 경남기업과 관련이 있는 것처럼 엮는 기사를 내보냈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이니셜로 표현했다고는 하지만 새정치민주연합 중진 C 의원은 소수 몇 명이고, 누구라도 쉽게 '추미애 의원'이라고 오도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이 보도로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기에, 언론중재위 제소는 물론 명예훼손 고소 등 모든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SNS상에 떠도는 야당 의원 리스트에 이름이 포함된 노영민 의원은 "성완종 전 회장과 전혀 얽힌 관계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