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뒤끝작렬]원군 없는 이완구 총리 결단만 남았다

뉴스듣기


뒤끝작렬

    [뒤끝작렬]원군 없는 이완구 총리 결단만 남았다

    뉴스듣기
    노컷뉴스의 '뒤끝작렬'은 CBS 기자들의 취재 뒷 얘기를 가감없이 풀어내는 공간입니다. 전방위적 사회감시와 성역없는 취재보도라는 '노컷뉴스'의 이름에 걸맞은 기사입니다. 때로는 방송에서는 다 담아내지 못한 따스한 감동이 '작렬'하는 기사가 되기도 할 것입니다. [편집자 주]

    '성완종 리스트' 파문으로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이완구 국무총리가 16일 국회 대정부질문 참석을 위해 본회의장으로 향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윤창원기자

     

    이완구 총리가 깊은 수렁에 빠져 힘겨워 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마저 16일 남미 순방을 이유로 국내 부재 시 권한을 이 총리에게 넘기고 출국해버렸다.

    사실상 '식물 총리'로 영도 설 것 같지 않은 총리는 이제 어찌 해야 할까.

    부패와의 전쟁을 하겠다며 칼을 뽑아 고 성완종 전 회장을 겨눴던 이 총리는 이제 거꾸로 ‘사정대상 1호’로 지목받는 신세가 돼버렸다.

    성 전 회장의 분노를 넘어 적개심에 불타는 화살은 정확히 이 총리의 급소를 적중시켰다.

    성 전 회장은 죽기 직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총리의 이름을 가장 많이 거명했고 심지어 직책까지 거의 생략한 채 이름만 부르는 대목들에서는 비아냥마저 묻어났다.

    이 총리는 이제 야당은 물론 여당 내에서조차 사퇴 압박을 받는 지경에 빠져 원군마저 모두 잃은 상태가 됐다.

    여당 내 중진인 이재오 의원과 김문수 위원장은 총리를 ‘공직 불능’상태로 규정하며 100만 공무원의 수장으로 진퇴결심을 내려야 한다고 차갑게 쏘아붙였다.

    이들은 부패 문제로 수사를 받느냐 마느냐 하는 총리가 대통령의 직무를 대행할 수 있는지 문제삼은 대목은 야당의 목소리와도 비슷했다.

    이 총리는 메모나 일방적 주장만 갖고 퇴진할 수 없다고 배수진을 치고 있지만 더욱 명백하고 일리가 있는 퇴진 사유를 넘을 수는 없어 보인다.

    이 총리는 이미 말바꾸기를 넘어 거짓말까지 한 총리로 완전히 신뢰를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이미 지금 나온 매우 구체적이고 신뢰할 만한 정황만으로도 성 전 회장과의 부패고리는 분명해 보인다.

    이 총리가 머뭇거릴 경우 박 대통령에게 더 큰 화가 돌아갈 수도 있다.

    박 대통령은 이미 “부정부패에 책임이 있는 사람은 누구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국민도 그런 사람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RELNEWS:right}이번 게이트 수사에 이 총리가 바로 부정부패 책임이 있는 당사자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도 매우 위험하다.

    이 총리는 16일 세월호 1주년을 맞아 합동분향소에 추모를 하려다 소신을 밝히라는 유족들의 항의를 받고 문전박대 당했다.

    이는 어쩌면 싸늘하게 등 돌린 민심의 시작일 수 있다.

    이제 총리가 퇴진해야 하는 상황으로 점점 접어들고 있고 그 속도도 빨라질 것 같다.

    대통령 부재 상황으로 당장 물러날 수 는 없으며 다만 그 시점 선택만 남은 것처럼 보인다.

    박 대통령이 순방에서 돌아오는 27일까지 이 총리는 잠 못드는 밤들을 보내야 할 것 같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