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재즈와 경기민요로 요리한 소설가 성석제의 맛 이야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공연/전시

    재즈와 경기민요로 요리한 소설가 성석제의 맛 이야기

    뉴스듣기

    재즈와 경기소리가 어울리는 선율 속에 해학과 풍자가 넘치는 소설가의 맛있는 이야기가 ‘오전의 국악콘서트 다담’ 무대를 꾸민다.

    국립국악원은 오는 3월 25일(수), 오전 11시에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성석제’ 소설가와 함께 ‘새봄! 맛난 인생’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고 경기소리꾼 ‘전영랑’과 재즈밴드 ‘프렐류드’가 함께 무대에 오르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사회는 방송인 정은아가 맡아 진행한다.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인간적이다>, <위풍당당>, <투명인간> 등을 펴내며 요산문학상, 이효석문학상, 동인문학상, 현대문학상 등을 수상해 탁월한 이야기꾼인 소설가 ‘성석제’가 ‘맛’에 대한 이야기를 꺼낸다.

    그는 음식을 만들어 먹고 나누고 기억하는 행위를 ‘일상을 떠나 마음의 고삐를 풀어놓고 한가로운 순간을 음미하는 소풍’과 같다고 말한다.

    이번 ‘다담’ 무대에서는 작가 스스로 한국에서 칠레에 이르기까지 직접 유람하며 맛을 음미한 생생한 여행기를 특유의 입담을 살려 맛깔스레 들려줄 예정이다.

    3월 다담 무대의 음악은 버클리음대 출신 재즈밴드 ‘프렐류드(Prelude)’와 경기 민요 소리꾼 ‘전영랑’이 함께 조화로운 선율을 들려준다.

    재즈밴드 ‘프렐류드’는 현재까지 총 7장의 정규 앨범을 발매한 수준급 재즈 밴드로, 지난 2013년 국내 최고의 재즈연주자를 뽑는 투표인 ‘리더스폴’에서 멤버 전원이 각 악기별 연주자 1위에 뽑힌 경이로운 기록을 지닌 실력파 그룹이다.

    경기민요 예능보유자 이춘희 명창으로부터 경기소리의 깊이를 배우고, 대학에서는 연희를 전공해 굿 소리도 구가하는 ‘전영랑’은 즉흥성과 기교를 내세우면서도 깨끗하고도 시원한 음색을 지닌 개성 넘치는 ‘소리꾼’이다.

    재즈와 경기민요가 즉흥적으로 관객들과 호흡하며 연주한다는 공통점에 착안한 ‘프렐류드’와 ‘전영랑’은 약 3년의 시간을 들여 총 10곡의 민요와 재즈를 접목시킨 음반 ‘Fly in-날아든다’를 지난해 완성해 발매했다.

    이번 무대에서는 음반에 수록된 창부타령, 밀양아리랑, 뱃노래, 태평가 등 7곡을 들려준다.

    공연 시작 30분 전 부터는 공연장 로비에서 관객들을 대상으로 무료로 차와 다과를 제공한다.

    특별히 이번 공연에서는 관객 추첨을 통해 성석제의 음식이야기 <칼과 황홀> 도서 5권도 선물로 증정한다.

    젊은 주부 관객과 함께 공연장을 방문하는 미취학 아동을 위한 아이 돌봄 서비스도 무료로 운영한다.

    공연 시작 30분 전부터 공연 종료 시까지 예악당 2층의 ‘유아누리’에서 아이들에게 장구, 소고, 전래놀이 등 다양한 국악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공연 관람료는 A석 2만원, B석 1만원이며, 국립국악원 누리집(www.gugak.go.kr), 인터파크 티켓(ticket.interpark.com) 또는 전화 02-580-3300로 예매할 수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