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독립 음악인들의 자유로운 창작공간이 문을 엽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여행/레저

    "독립 음악인들의 자유로운 창작공간이 문을 엽니다"

    뉴스듣기

    2018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강원도 일대가 체류형 관광지로 집중 육성된다.

    이는 평창·강릉·정선 등 동계올림픽 개최지가 올림픽 때 '반짝 각광'을 받다가 사장되는 전례를 밟지 않도록 하겠다는 것으로, 국내외 관광객을 지속적으로 유치하기 위한 조치다.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28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올해 관광정책 추진방향을 밝혔다.

    이 시책에 따르면 평창은 대관령 가족휴양지와 오대산 자연명상마을을 각각 조성해 가족 휴양과 치유(힐링) 관광지로 특화한다.

    강릉은 도심 철도 폐선 부지를 활용한 문화거리와 강릉아트센터 건립, 한국문화(K-컬처) 축제 개최 등을 통한 젊음과 낭만의 여행지로 육성한다.

    정선은 에코 익스트림 파크, 동강레포츠단지 조성 등으로 역동적 레저스포츠 관광의 메카로 조성된다.

    정부는 이를 위해 올해 상반기중 동계올림픽 특구 종합계획을 변경해 오는 2032년까지 국비와 민자유치 등을 통해 총 사업비 3조 3천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여기에는 대관령 가족 휴양지(766억원), 강릉아트센터(509억원), 강릉문화거리(300억원), 오대산 명상·힐링 관광지(295억원), 노람뜰 녹색치유단지(153억원), 효석문화예술촌(100억원) 등이 포함된다.

    동계올림픽 개최 시기에 맞춰 설악산에 친환경 케이블카 설치도 추진된다.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해선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5월1∼14일, 10월19일∼11월1일을 관광 주간으로 정하고, 방학 다양화, 학교일정 다변화, 관광시설·숙박·교통 할인, 지역별 맞춤형 관광프로그램 운영 등을 한다.

    정부는 아울러 ▲ 2월12∼15일 내나라 여행박람회 개최 ▲ 관광서비스 정보를 종합적으로 제공하는 두루누비 시스템 구축 ▲ 수상레저활동 대중화 ▲ 내·외국인을 위한 템플스테이 확대 ▲ 백제문화유산 및 남도문화권의 관광상품 개발 ▲ 비무장 인근 지역의 안보·생태 관광지 육성 ▲ 올해의 관광도시로 광주 남구와 강릉, 고령 선정 등을 한다.

    또 남산에 곤돌라형 케이블카를 설치하고 장애인과 고령자를 위한 열린 관광지 5곳을 선정하며, 종택 전통문화와 선비문화 체험 등 유교문화를 관광상품으로 개발한다.

    김 차관은 "올해 외국인 관광객을 지난해 1,420만명보다 9.2% 늘어난 1,550만명을 유치할 것"이라며 "국내 관광시장 규모도 작년 24조원에서 올해 26조원으로 성장하는 등 국가경제의 활력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