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인천 '여행 가방 속 시신' 살해 피의자 정형근 검거(종합)

사건/사고

    인천 '여행 가방 속 시신' 살해 피의자 정형근 검거(종합)

    주류 구입 금융거래 내역 확인…검거 결정적 단서

    경찰이 고애한 인천 '여행 가방 속 시신' 살해 피의자 수배 전단.

     

    인천 '여행 가방 속 시신' 살해 피의자 정형근(55) 씨가 사건 발생 9일 만에 서울에서 검거됐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29일 "정 씨를 살인 혐의로 검거했다"고 밝혔다.

    정 씨는 지난 20일 오후 인천시내 자신의 집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전모(71·여) 씨를 살해하고 여행 가방 속에 시신을 넣어 빌라 주차장 담 아래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후 7시 20분쯤 서울시 중구 을지로 5가 훈련원공원에서 한 노숙자와 술 마시던 정 씨를 서울 중부서와 공조 수사로 검거했다.

    검거 당시 정 씨는 별다른 저항을 하지 않았으며 함께 술을 마셨던 노숙자는 정 씨와 알던 사이는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정 씨는 검거되기 직전인 오후 7시쯤 훈련원공원 인근 편의점에서 자신의 신용카드를 사용해 주류를 구입했다.

    이는 도피 이후 정 씨의 첫 금융거래였으며 정 씨 검거의 결정적인 단서 역할을 했다.

    인천 남동서로 압송된 정 씨는 술에 만취한 상태였다.

    정 씨는 '할머니를 왜 살해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잘 모르겠다. 기억이 안 난다. 죽을죄를 지었다"며 떨군 고개를 좌우로 흔들었다.

    범행 동기와 이유, 그간 체류 장소 등을 묻는 말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앞서 경찰은 정 씨를 용의자로 특정한 뒤 지난 24일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으며, 다음날 공개수사로 전환하고 정 씨 수배 전단을 배포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