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자 상습 성추행' 서울대 강석진 교수 구속기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제자 상습 성추행' 서울대 강석진 교수 구속기소

    뉴스듣기

    강 교수, 검찰 조사에서 "여학생 끌어안은 건 성추행 아닌 미국식 인사"

    여제자들을 상습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서울대 수리과학부 강석진(53) 교수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북부지검 형사3부(윤중기 부장검사)는 "상습강제추행 혐의로 강석진 교수를 구속기소 했다"고 22일 밝혔다.

    강 교수는 2008년부터 최근까지 지도학생 등 서울대 여제자 8명을 11회에 걸쳐 상습 성추행하고, 지난 7월 세계수학자대회 도중 20대 여성 1명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 교수는 피해 학생들을 외부 식사자리나 연구실로 불러내 껴안거나 신체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실에서 상담을 마친 뒤 나가는 학생을 끌어안으며 성추행한 사실도 있었다. 이에 대해 강 교수는 검찰 조사에서 "미국식 인사일 뿐"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강 교수가 세세히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취지의 진술을 하고 있지만, 어느 정도 범행 사실은 인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교수가 검찰 수사에 대비해 외국으로 도피하려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은 "관련 부분에 대해서는 수사한 바 없다"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강 교수에게 직접적인 신체 접촉을 당한 학생들 외에도 부적절한 문자메시지를 지속해서 받는 등 간접적인 방식으로 피해를 당한 8명도 추가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직접적인 성추행 혐의에는 해당하지 않아 공소사실에서는 빠졌다.

    앞서 경찰은 강 교수가 지난 7월 서울세계수학자대회 집행위원으로 활동하던 중 20대 여성 A 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지난달 3일 강 교수를 불구속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 사건이 보도되자 서울대 학내 인터넷 사이트 등에는 익명의 또 다른 피해 제보가 잇따랐다.

    검찰은 익명 글 게시자와 수리과학부 졸업생, 또 강 교수가 지도교수를 맡았던 동아리 회원 등을 상대로 수사를 벌여 A 씨 외에 8명의 피해 사실을 더 확인했다.

    강 교수는 지난 8월 서울에서 열린 세계수학자대회의 초청 강연자 중 1명으로 선정된 석학이다. 정부가 주는 한국과학상(2006년),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2009년)을 받기도 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