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애아동 학부모 '장학사와 통화 후 자살' 논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장애아동 학부모 '장학사와 통화 후 자살' 논란

    뉴스듣기

    유족 "관련자 제대로된 사과없어… 엄벌하라"

    8일 울산시교육청을 항의방문한 유족들이 관련자 처벌과 김복만 교육감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최근 시각장애 아동을 둔 엄마가 울산시교육청 소속 장학사로부터 모욕적인 말을 들었다는 언급을 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과 관련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유족들과 시민단체들은 김복만 교육감을 만나 관련자들의 엄중한 처벌을 요구했다.

    유족들과 울산장애인부모회 등으로 구성된 '장애인부모 사망사건 대책위'는 8일 울산시교육청을 방문해 해당 사건의 부당함을 호소했다.

    이들은 "아들이 내년부터 다닐 학교를 둘러본 엄마에게 장학사가 고압적인 말투로 전화를 했고, 이에 따라 아이의 엄마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며 "사과조차 하지 않는 해당 학교의 교감과 장학사를 엄정하게 처벌해 달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2일 시각장애 3급 아들(7)을 둔 A(35·여) 씨는 아이가 내년부터 다닐 북구의 한 학교를 찾았다.

    A 씨는 이날 특수학급 수업을 참관하고, 학교 시설을 둘러봤다.

    뒤이어 특수교사에게 양해를 구한 뒤 시각장애인용 특수교재를 받아왔다.

    그런데 학교 방문 직후 울산시교육청 소속 장학사로부터 학교 방문 경위를 묻는 전화가 걸려왔다.

    유족들은 해당 장학사가 A 씨에게 전화를 걸어 "공문 없이 학교를 들어올 경우 무단침입과 교권 침해, 장애아동 인권 침해 행위에 해당한다"는 말을 했고, 억울함 때문에 A 씨가 숨졌다고 주장해왔다.

    김복만 울산시교육감과 '장애인부모 사망사건 대책위' 관계자들이 8일 시교육청에서 면담을 갖고 있다.
    이에 대책위는 당초 계획했던 3일장 대신 5일장을 치르고, 8일 시교육청을 항의 방문했다.

    이날 대책위의 요구에 따라 이뤄진 시교육감 면담자리에서 유족들은 "수업을 참관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이 발송됐는데도 확인하지 않고 시교육청 장학사에게 공문이 누락됐다는 보고를 교감과 아무런 사실 관계 확인 없이 A 씨를 추궁한 장학사 모두를 엄단하라"고 주장했다.

    더 클릭!



    이어 이들은 "해당 장학사와 교감은 서로 책임을 떠넘기는 모습만 보이고 있을 뿐 유족들에게 제대로 사과하지 않았기 때문에 관련자 처벌까지 요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복만 교육감은 "경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고, 자체 감사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그 결과에 따라 조치를 취하겠다"며 "울산을 최고의 장애인 교육도시로 만들려고 했는데 공든 탑이 무너졌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