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IT/과학

    MBC사장 꿈꾸는 변희재 "노조 때려 잡아야"

    "이상돈, 김종인, 이준석은 하이에나 수준"
    "안철수는 새정치 사기술"
    "daum은 친노종북포털"
    'MBC노조는 때려잡아야"

    11

     

    최근 'MBC 사장에 응모하겠다'고 나선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서 연일 좌충우돌식 '인신공격성 발언'을 쏟아내고 있어 거센 비난이 일고 있다.

    변 대표는 27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상돈이 또 기어나와서 '이진숙 본부장은 MBC 사장 자격없다, 야당이 인정할 만한 사장을 선출해야 한다'며 야합질 시작했네요"라며 "하여간 이상돈, 김종인, 이준석 등 비대위파, 박근혜 정권 무너지길 기다렸다, 뜯어먹으려는 하이에나들 수준입니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서울 노원병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후보에 대해서도 '사기술'과 '꽃뱀' 등 낯 뜨거운 용어를 동원하며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그는 "안철수가 새정치 사기술을 써도, 유권자들 투표소로 이끄는 건 역부족일 겁니다. 애국 유권자들만 결집시켜도, 안철수와 박원순의 꽃뱀정치 노원에서 종식시킬 수 있을 듯합니다."라고 밝혔다.

    '친노종북포털 daum 퇴출'을 자신의 아이디로 사용하고 있는 변 대표는 다음에 대한 공격도 더욱 노골화하고 있다.

    변 대표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박근혜 정부의 올바른 인사가, 친노포털의 여론조작으로 인해 낙마되는 것 보세요. MBC도 마찬가지입니다."라며 일반 국민들의 여론과는 전혀 동떨어진 주장을 늘어놓았다.

    또 "현대 민주주의에서는 여론전이 핵심"이라며 "공론장에서 밀리는 수준의 인물이면 MBC 사장이 되도 밀립니다. 여론투쟁 포기하고 어떻게 여론조작하는 노조를 때려잡습니까."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같은 발언은 그동안 방송의 공정성 등을 위해 김재철 사장의 퇴진을 강하게 요구해왔던 'MBC 노조'를 '때려잡아야 할 대상'이라고 묘사하는 것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한편 변 대표는 전날 "MBC 사장 선임 TV 생중계 공청회가 도입되면 사장에 응모하겠다"며 "무조건 생중계 공청회를 통해 MBC의 더러운 현실을 국민에 알려야 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개혁적인 MBC 사장이 임명되는 것은 종북노조의 최후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독설을 날렸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의 반응은 대체로 싸늘하다.

    "김재철 효과 대단하다. 변희재까지 설쳐대니 MBC의 현실이 얼마나 서글픈가?", "축구로 말하자면 변희재가 국가대표로 뛰겠다고 우기는 격이다", ""MBC 사장에 응모하겠다"는 변희재! 이쯤이면 '망상적 자아도취 병' 인증해 주지 않을 수가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BestNocut_R]

    한편 최근 예술인 낸시랭은 자신을 종북주의자로 몰아붙인 변 대표에 대해 "아무도 변 씨의 존재를 잘 모르니까 그 분이 뭐하시는 분인지 정확히 아는 사람들이 없고. 그 분 말을 귀담아 듣겠어요?"라며 관심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