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종교

    통일교 교주 문선명 총재 사망

    뉴스듣기

    가족들이 임종 지켜, 향년 92세

    통일교 교주인 문선명 총재가 3일 오전 1시 54분 경기도 가평에서 향년 92세로 사망했다.

    안호열 통일그룹 대외협력 실장은 "문 총재가 오늘 새벽 경기 가평의 청심국제병원에서 성화(聖和)했다"고 밝혔다.

    문 총재는 지난달 감기와 폐렴으로 인한 합병증을 앓다 병세호전이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고 통일교 성지인 경기도 가평의 청심국제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날 문 총재의 부인 한학자 여사와 자녀들이 임종을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1920년 1월 6일 평안북도 정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일본 와세다대학교 전기학과를 졸업하고 6.25 전쟁 휴전 다음해인 1954년 통일교를 창시했다.

    더 클릭!



    통일교는 불과 50여년만에 전세계 300만여명의 신도를 거느린 종교단체로 성장했지만, 문 총재를 '메시아'로 보는 교리때문에 이단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문 총재는 '세계평화'를 화두로 1991년 북한 김일성 주석을 만나 남북정상회담과 경제교류 등에 합의하기도 했고 2010년에는 유엔을 대체할 평화기구로 '부모 유엔'을 창설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7월 미국에서 귀국한 뒤 심한 감기증상을 보여 계속 치료를 받아왔지만 인공호흡기에 의해 생명을 유지하는 등 위독한 상태가 이어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의 빈소는 청심평화월드센터에 마련되며 장례는 13일 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