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찰, 통합진보당 당사 압수수색 착수(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검찰, 통합진보당 당사 압수수색 착수(종합)

    뉴스듣기

    압수물 분석 마치는대로 관련자 소환

    비례대표 국회의원 경선 과정에서 부정선거 의혹이 제기된 통합진보당에 대해 검찰이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상호 부장검사)는 21일 오전 8시10분부터 서울 대방동 통합진보당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착수했다.

    검찰은 중앙당 서버와 당원명부 등 경선 부정과 관련된 자료 일체를 확보하고 있다.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검찰은 이정희 전 공동대표 등 관련자들을 소환해 사실 관계를 규명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압수수색은 통합진보당 측 현장 대표자인 사무부총장의 입회가 늦어지면서 30여분 지연됐다. 하지만 압수수색 과정에서 별다른 마찰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통합진보당의 전신인 민주노동당은 당원명부의 제출을 놓고 검찰과 첨예하게 대치한 적이 있다. 2년전 민주노동당은 공무원 노조의 정치활동 혐의를 수사 중이던 검찰에 대해 "심각한 기본권 침해가 우려된다"며 당원명부 제출을 거부했다.

    경선 부정의 경우 공직선거법이나 정당법에 처벌 규정이 없는 점을 감안해, 검찰은 불법 행위가 드러난 당사자들을 형법상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사법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통합진보당은 경선 부정 사건과 관련해 이달 초 우익단체 라이트코리아 등으로부터 고발당했다. 아울러 지난 12일 당 중앙위원회 폭력 사태와 관련해서도 경찰 수사를 받는 상황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