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파일공유는 성스러운 것" 스웨덴서 종교 생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일반

    "파일공유는 성스러운 것" 스웨덴서 종교 생겨

    뉴스듣기

    '나를 복제하라'는 뜻의 '코피미즘교' 정식 승인돼… 정보와 복제는 '신성한 것'

    파일의 자유로운 공유를 기본 사상으로 하며 스스로를 영적 조직체라고 주장해온 집단이 스웨덴 정부로부터 종교단체로 공식 인정받았다.

    AP통신 등 외신은 지난 6일 보도를 통해 스웨덴 정부가 지난 해 말 파일의 자유로운 공유를 주장해온 '코피미즘(Kopimism) 교회'를 종교단체로 정식 승인했다고 전했다.

    '코피미즘'은 '나를 복제하라'는 뜻의 영어 단어 'Copy Me'에서 나온 말로 단체의 설립자는 철학을 전공하는 19살의 대학생 ‘아이작 게르손’인 것으로 알려졌다.

    게르손은 종교의 자유가 보호받는 것처럼 파일 공유도 자유롭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보호받아야 한다는 신념으로 관계 당국에 3차례 지원서를 낸 끝에 승인을 받아냈다.

    게르손은 성명에서 "정보는 신성한 것이고 복제하는 것은 하나의 (종교적) 의식"이라며 "정보는 무엇을 담고 있든 가치가 있으며, 그 가치는 복제를 통해 늘어나는 만큼 복제는 우리에게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음악 전문가인 마크 물리건에 따르면 "스웨덴 정부의 종교 승인이 현실을 반영한 것은 아니며 스웨덴의 법률제도보다는 사회규범을 반영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스웨덴은 전 세계 음반 영화 산업계가 불법파일 유통과 관련해 가장 주목해온 파일공유 허브 '파이어리트 베이(Pirate Bay)'의 핵심 활동가들이 있는 곳이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