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그들은 '자살' 알고서도 키득거렸다

    뉴스듣기

    대구 중학생 자살 사건 가해학생들, '태평스러운 문자' 주고받아

    gggg
    온 국민을 충격속으로 몰아넣었던 대구 중학생 자살 사건의 가해학생 2명이 피해자의 자살 소식을 알고서도 태평스러운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29일 서모(14)군과 우모(14)군이 지난 21일 주고받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면 한 학생이 (죽었는데) "어쩌지? 선생님한테 혼나면 머라고 하지”라고 묻자, 다른 한 가해자가 "몰라 그냥 인정하지머 ㅋㅋㅋ"라고 답했다.

    이어 "감방가게"라고 재차 묻자 이 학생은 "(감방)안간다. 내일 다시 이야기 하자"고 적었다.

    21일은 피해자 권 군이 유서 넉 장을 남긴 채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된 바로 다음날이다.

    이들은 또 자살 당일 피해자가 학교에 나오지 않은 것을 이상하게 여기고 사태를 파악하기 위해 권군 아파트 주변을 배회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런 가운데 대구 수성경찰서는 이날 서군 등 2명에 대해 상습상해와 상습공갈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수사를 일단락 지었다.

    경찰은 또 범행 가담 사실이 추가로 드러난 김모(14)군도 폭행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서군 등 2명은 지난 9월부터 지난 19일까지 권 군의 아파트에 드나들며 온라인 게임을 열심히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목검과 단소 등으로 33차례에 걸쳐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비슷한 기간 권 군에게 230여 차례에 걸쳐 협박성 문자 메시지를 보내 인터넷 게임과 영어숙제(일명 빡지)를 대신하도록 강요한 혐의도 받고 있다.

    특히 이들은 진술이 엇갈렸던 '물고문'도 피해자가 숨지기 엿새 전인 지난 14일 욕조에 물을 받아 실행에 옮긴 것으로 수사결과 밝혀졌다.

    또 이틀 뒤인 16일 서군 등은 문자메시지를 통해 물고문 재시도를 모의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경찰은 아파트 CCTV화면에 찍힌 또 다른 학생 3명은 범행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결론내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