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국게임업체 "셧다운제? 어른도 빠져!"

뉴스듣기


IT/과학

    외국게임업체 "셧다운제? 어른도 빠져!"

    뉴스듣기

    소니 "특정시간대 차단시스템 방법 없다… 청소년 회원 퇴출"

     

    '소니', '블리자드',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게임 기업들이 '게임 셧다운제'에 맞불을 놨다.

    국내 셧다운제보다 더욱 강력한 제재안을 서로 앞다퉈 들고 나온 것. 성인을 포함한 전 사용자의 접속을 전면 차단하는 등 자정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만 16세 미만 청소년의 온라인 게임을 차단하는 국내 셧다운제보다 한층 더 과격한 조치다.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지 않는 한국의 '셧다운제'를 도입하느니 서비스를 차단하겠다는 뜻이다.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코리아는 16일 "청소년보호법 준수를 위해 18일 오전 11시부터 만 16세 미만 사용자에 대한 플레이스테이션네트워크(PSN) 접속 및 신규 가입을 차단한다"면서 "현재 시스템 대응을 준비하고 있는 만큼 추후 다시 이용할 수 있는 시기와 방법 등을 공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실상 만 16세 미만 청소년들의 퇴출인 셈. 기존 청소년 가입자들이 온라인상에서 구매한 아이템 등의 다운로드 콘텐츠에 대해서는 비용을 환불할 방침이다.

    이처럼 소니가 자정부터 오전 6시까지만 청소년 이용을 제한하는 규정보다 더 포괄적으로 청소년 이용을 제한한 이유는 특정 지역의 특정 사용자만 특정 시간대에 차단하는 시스템 적용 방안을 찾지 못했기 때문이다.

    국내에 X박스360을 판매·서비스하는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도 본사와 협의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X박스 라이브 서비스가 연령 식별 시스템을 갖추고 있지 않아 셧다운제 적용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청소년들만 차단할 수 있는 뾰족한 방법이 없어 전체이용자의 라이브 서비스 접속을 차단하는 방안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 것. 이와 관련 한국MS의 송진호 이사는 "셧다운제와 관련, 본사 개발팀과 다각적인 방면으로 최적의 방안을 찾고 있다"며 "딱 잘라 단언해서 말할 순 없지만 곤란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보다 앞서 블리자드는 "'스타크래프트'와 '디아블로2'의 경우 10년이 넘은 게임으로 연령을 확인하기 위해 새로운 시스템을 추가하는 건 현실성이 떨어진다"며 "아예 자정부터 새벽 6시까지 청소년을 포함한 전체이용자의 구 배틀넷 접속을 차단하는 '전면적 셧다운제'를 실시하겠다"고 밝혀 셧다운제의 예외대상이 된 바 있다.

    상황이 이렇자 국내 업체들 사이에서도 반발 움직임이 생겨나고 있다.

    국내 게임업체의 한 관계자는 "셧다운제를 시행하더라도 얼마간의 유예 기간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그동안 수차례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겁'은 커녕 정부의 규제안이 이렇게까지 수모를 당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국내 게임업체와의 역차별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결과적으로 PC패키지와 콘솔게임 개발을 거의 하지 않는 국내 게임사에게만 셧다운제가 적용된 셈"이라며 "시행이후에도 해외에 서버를 둔 게임은 규제할 방법이 없어 국내 게임 업계만 위축시키는 셈"이라고 우려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