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본군 ''위안부'' 만행, 언제쯤 사과·보상 이뤄질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일본군 ''위안부'' 만행, 언제쯤 사과·보상 이뤄질까

    뉴스듣기

    [3·1 특별기획-한·중·일 역사현안 바로알기] ② 일본군 ''위안부''

    ※ 지역공동체가 세계적인 대세다. 그러나 한․ 중․ 일 동북아 3국은 그릇된 역사 인식에서 비롯된 해묵은 문제들로 인해 지역공동체 논의조차 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야스쿠니 신사, 일본군 ''''위안부'''', 교과서문제, 동북공정, 백두산, 독도, 동해 표기 문제 등이 걸림돌이다. 이에 CBS 노컷뉴스는 동북아역사재단과 함께 새 정부 출범과 3․ 1절을 맞아 7대 문제들을 되짚어보고 그 해결책을 모색해본다.(편집자주)

    ㄷㄱㄷㅈㄱ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 위안부는 최대 20만 명으로 추산된다. 그들은 아직도 과거의 상처를 치유 받지 못한 채 살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의 참상이 국내에 알려진 것은 1991년. 김학순 할머니가 일본군 위안부였음을 최초로 증언하면서 부터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당시 일본 정부와 군(軍)의 관여를 전면 부인하던 일본 정부는 1992년 비로소 정부와 군이 개입했음을 인정했고, 1993년에 부분적으로 강제연행을 인정한 고노 담화가 발표됐다.

    현 일본 정부는 공식적으로 고노 담화를 계승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상당수 일본 정치인들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법적, 정치적 책임을 부정한다.

    아베 신조 전 총리는 "''위안부'' 사냥이라는 강제연행이 이뤄졌다는 증거는 없다"고 강변했지만, 네덜란드 정부기록물 보존소에는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 헌병대가 인도네시아 거리에서 여성들을 강제로 위안소에 수용했다는 문서가 남아 있다.

    2007년 7월 31일, 미국 의회는 엄연한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거나 부인해선 안 된다는 공감대를 형성, 만장일치로 위안부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또 네덜란드, 캐나다 유럽 의회에서도 결의안이 통과되는 등 일본군 성노예 범죄에 대한 일본 정부의 사죄를 요구하는 위안부 결의안은 국제 사회에서 점점 힘을 얻고 있다.

    한국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였다고 밝힌 234명 중 현재 생존자는 106명. 이중 몇 명이 생전에 일본의 진심어린 사죄와 보상을 받을 수 있을지 안쓰럽기만 하다.



    [7대 주제 역사현안 동영상 ''역사 갈등을 넘어 -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시아'' <일본군 ''위안부''편> 영상 전체 보기를 원하시는 분은 동북아역사재단 홈페이지(www.historyfoundation.or.kr)의 자료마당-디지털 자료실에서 다운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