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원전 관리도 엉망…18개월간 냉각 펌프 오작동 몰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일반

    美 원전 관리도 엉망…18개월간 냉각 펌프 오작동 몰라

    뉴스듣기

    미국 언론 보도…"연방규제기관 해명 있어야"

    미국 중서부 내륙 지역인 샌루이스 오비스포에 있는 디애블로 캐니언 원자력발전소에 원자로에 냉각수를 공급하는 펌프가 무려 18개월간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지만 원전 측은 이 사실을 모르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일간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보도에 따르면 민간 핵 감시기구 '걱정하는 과학자들 연합(Union of concerned scientists)'은 미국내 원자로 안전상태 점검에 대한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캐니언 원전에서 발생한 문제는 비상사태시 냉각수가 유입되도록 하는 펌프 밸브가 원격작동을 하지 않게 된 것으로, 현재 후쿠시마 원전에서 발생한 것과 같은 노심용해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는 게 이 보고서의 주장이다.

    이 문제는 원전 엔지니어들이 다른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실수로 발생했으며, 2009년 10월 점검 때까지 18개월간 이 사실을 모른 채 방치돼 있었다.

    보고서는 이밖에도 14건의 '위기상황'(near miss)이 있었으며 이중 심각한 문제들에 대해서는 연방규제기관의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특히 원전 안전문제가 악화된 것과 관련해 원전 운영자들과 원자력규제위원회(NRC)를 모두 비난하면서 "1986년 체르노빌 참사 등도 일부 직원들의 실수 등 이미 알고 있는 작은 문제들이 재난으로 돌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지난 17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사고를 계기로 미국내 원전의 안전성에 대해 포괄적인 재점검을 할 것을 지시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