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G20 포스터 쥐그림 낙서, 논란 확산

    뉴스듣기

    경찰, 불법 구금 논란까지 일어

    1
    경찰이 G20 서울 정상회의 홍보포스터에 낙서를 한 40대 남성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기각 당한 것을 놓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서울 모 대학 시간강사인 박 모(41) 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1시30분쯤 서울 중구 소공동 인근에 붙어 있던 G20 홍보 포스터 13장에 쥐 그림을 그리다 경찰에 붙잡혔다.

    남대문경찰서는 2일 박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없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이 같은 소식을 전해들은 네티즌들은 "구속 영장을 신청하는 것은 도를 넘어섰다"며 경찰의 무리한 수사를 지적했다.

    4일 온라인에는 "풍자적 표현마저 국가행사 방해라 몰아가는 게 우리나라라 씁쓸하다", "'낙서'를 한 것이 문제인지 '쥐'를 그린 것이 문제인지 궁금하다" 등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더 클릭!



    한편 경찰이 박 씨와 함께 쥐 그림을 그리다 함께 붙잡힌 대학생 박 모(23·여) 씨를 체포시한인 48시간을 2시간 넘겨 불법구금했던 것으로 전해져 논란은 더욱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