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일반

    인천시, CNG버스 2천여대 일제점검

    뉴스듣기

    폭발사고 예방 위한 특별안전대책 추진

    인천시가 천연가스(CNG)버스 폭발사고 예방을 위한 특별안전대책을 추진한다.

    인천시는 12일 "지난 9일 서울에서 발생한 천연가스(CNG)버스 폭발사고와 관련, 특별안전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전체 시내버스의 89%를 차지하는 2,184대의 CNG버스에 대해 이달 말까지 일제점검을 벌일 계획이다.

    시는 또 평소보다 10%를 감압해 가스를 충전하고 가스 누출과 환기부 확보 여부 등을 점검하도록 시내 14개 CNG충전소에 지시했다.

    이와 함께 서울의 사고버스와 같은 해(2001년)에 제작된 CNG버스 3대는 사고원인이 밝혀질 때까지 운행을 중단시켰다.

    이번 특별대책에서 시는 인천시 일선 군·구, 한국가스안전공사, 교통안전공단이 합동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CNG버스와 충전소에 대한 안전점검과 행정지도를 병행하기로 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