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정부 반대로 DJ 국민장 추도사 무산

    뉴스듣기

    "전직 대통령들과 형평성, 전례 없었다" 정부 강력반대

    1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에 김대중 전 대통령이 추도사를 하는 방안이 추진됐지만 정부 반대로 무산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예상된다.

    천호선 전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봉하마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명숙 공동 장의위원장이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추도사를 해달라고 제안해 승락을 얻었지만 정부가 반대하면서 무산됐다"고 밝혔다.

    천 전 대변인은 "참여정부는 김대중 정권의 민주주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책 계승 발전했고, 두 분은 오랜 동안 각별한 관계를 맺었기 때문에 고인에게도 의미가 있을 거라 생각해서 김 전 대통령측에 제안했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정부측에서는 김영삼, 전두환 전 대통령측과 형평성, 전례가 없었다는 점 등을 들어 김대중 전 대통령의 추도사를 강하게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호선 전 대변인은 "유족측의 의견이 많이 반영되야 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당연히 그래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정부측의 반대가 무척 완강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추도사는 공동장의위원장을 맡고 있는 한명숙 전 총리와 한승수 총리가 번갈아가며 맡는 방안이 제기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