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우체국 홍보물에 '일본해' 표기 물의

    뉴스듣기

    우정본부, 작년 20만부 배포 후 부랴부랴 회수

    11
    사회 교과서에 이어 지식경제부 우정사업본부에서 발간한 수십만 부의 홍보 책자에도 동해가 버젓이 일본해로 표기돼 있어 물의를 빚고 있다. 특히 이 책자는 외국인들도 접하는 행정 홍보물이어서 문제의 심각성을 더해주고 있다.

    문제의 홍보물은 우정사업본부가 국제우편서비스를 안내하기 위해 발행한 책자로, 표지에는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된 지구본 그림이 실려 있다.

    우체국은 이 그림이 실린 홍보물 20만부를 지난해 4월부터 전국 3천700여개의 우체국 지점에 비치해 왔다고 밝혔다.

    홍보물 내용에는 국제우편서비스의 이용방법과 요금은 물론, 일본으로 보내는 우편에 대한 설명이 자세하게 나와 있는 등 유학생을 비롯해 주한 외국인들도 많이 보는 책자이다.

    문제의 원인은 우정사업본부 측이 외부업체에 제작을 의뢰해놓고, 검수를 제대로 하지 않았기 때문.

    제작을 맡은 업체가 또 다른 외국계 이미지 판매업체로부터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된 영문 지구본 그림을 구입하면서 우체국도, 업체들도 잘못된 동해 표기에 신경 쓰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검수과정에서 내용에 대한 검토는 있었지만 잘못된 '동해' 표기 그림에는 신경을 쓰지 못했다"며 잘못을 시인했다.

    우체국은 서둘러 회수 조치를 취했지만, 이미 1년 동안 대부분의 홍보물이 배포된 상태다.

    이에 대해 시민과 사회단체들은 "동해를 알리는 데 더 노력해야할 정부가 그동안의 노력들을 물거품으로 만들어 버렸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의 박기태 단장은 "국제우편서비스가 외국인들도 자주 이용하는 서비스인 만큼 정부에서 외국어로 된 지구본 그림을 사용할 때 좀 더 신중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교과서 표지에 이어 외국인들이 많이 보는 행정 홍보물까지 일본해로 잘못 표기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자칫 독도와 동해를 둘러싸고 엉뚱한 외교적 빌미를 제공하는 것은 아닌지, 정부의 신중치 못한 처사가 또다시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