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미라, 마지막 한 발에 눈물…50m 소총 3자세 은메달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정미라, 마지막 한 발에 눈물…50m 소총 3자세 은메달

    뉴스듣기

     

    정미라(27, 화성시청)가 총알 하나에 울었다.

    정미라는 26일 인천 옥련국제사격장에서 열린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50m 소총 3자세 결선에서 455.5점을 기록, 456.5점의 도브건 올가(카자흐스탄)에 이어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정미라는 50m 소총복사 단체전에 이은 두 번째 금메달을 눈앞에서 놓쳤다. 하지만 은메달을 추가하면서 10m 공기소총 단체전 동메달, 50m 소총 3자세 단체전 은메달까지 총 4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결선은 1발의 최고점이 10점인 본선과 달리 1발에 최고 10.9점까지 기록된다.

    본선을 3위(583점)로 통과한 정미라는 슬사(무릎 쏴)에서 154.5점, 복사(엎드려 쏴)에서 155.5점을 쐈다. 결선에 오른 8명 중 최고 점수로, 2위와 1.7점 차 전체 1위로 입사(서서 쏴)에 들어갔다. 결선 입사는 1시리즈에서 5발씩 2차례 사격을 해 두 명의 탈락자를 가리고, 2시리즈부터는 1발로 한 명씩 탈락시킨다.

    정미라는 입사에서 다소 주춤했다. 1시리즈에서 연거푸 48.4점을 쏘면서 장징(중국)에게 선두 자리를 뺏겼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