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새정치연합 "세월호 유언비어와 전쟁 선포"

뉴스듣기


국회(정당)

    새정치연합 "세월호 유언비어와 전쟁 선포"

    뉴스듣기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 윤창원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온라인 공간에서 급속히 퍼지는 세월호 유가족 폄훼 유언비어와의 전쟁을 선포하며 강력대응에 나섰다.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는 25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새누리당과 카카오톡 유언비어에 대해 전쟁을 선포한다"며 "이미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 김재원 원내부대표가 대외비 문건 만들고 심재철 의원이 카톡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을 폄훼한 바 있다"면서 "어제는 문재인 의원에 대한 유언비어를 하태경 의원이 유포했는데. 세월호와 문재인 의원이 무슨 관련 있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단식 40여일째를 이어가는 유민아빠에 대한 카카오톡 건도 마찬가지로 사회를 이런 분열적 구조로 만드는 새누리당에 이부분에 대한 사과, 재발방지 약속 없이는 더 이상 국정파트너로서 대화할 수 없다는 점을 강력히 말한다"고 밝혔다.

    조정식 사무총장은 "세월호특별법과 관련된 악성 루머와 댓글, 허위사실 유포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지적, "딸아이의 억울한 죽음을 밝히기 위해 사선을 넘나드는 아빠에게 조롱과 냉소로 임하는 국민은 대체 어느나라 국민인가"라고 한탄했다.

    조 사무총장은 "세월호 참사 진실을 밝혀 희생자의 억울한 죽음, 넋을 위로하고 다시는 이같은 비극이 일어나지 않게 하려는 국민요구에 찬물 끼얹는 비열한 악성 루머와 유언비어유포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재인의원 책임론을 제기한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에 대해서는 "하태경 의원은 허위사실유포와 명예훼손에 대한 법적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