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野 "정부는 국민 위해 존재하나" 朴 대통령 발언 반박

뉴스듣기


국회/정당

    野 "정부는 국민 위해 존재하나" 朴 대통령 발언 반박

    뉴스듣기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새정치민주연합은 11일 박근혜 대통령이 경제활성화법안 등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며 '정치권 책임론'을 제기한 데 대해 "정부는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가"라고 반박했다.

    새정치연합 한정애 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을 통해 "그 어떤 정당이, 정치권이 경제를 살리겠다는데 반대하겠는가"라면서 "경제활성화법의 논의와 더불어 '국가는 도대체 무엇인가'라는 근본적 질문을 던진 세월호참사에 대해 대한민국은, 또한 정치권은 답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이 이날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며 "정치가 국민을 위해 있는 것이지, 정치인들이 잘살라고 있는 게 아닌데 지금 과연 정치가 국민을 위해 존재하고 있는 것인가 자문해봐야 할 때"라고 말한 데 대한 반박이다.

    한 대변인은 "대통령의 입에서 '세월호'가 사라졌다. 눈물로 사죄를 구하며 책임자를 처벌하고 적폐를 청산하겠다고 말한 그 이후 세월호는 사라졌다"며 "경제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노력만큼 대한민국 국민이 국가의 얼굴을 한 조직에서 고통 당하는 일이 없게 하는 것, 이것 역시 정치가 해야 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한 대변인은 "경제활성화를 말하는 대통령의 고민을 이해한다"면서도 "그러나 대통령이 강조하는 서비스산업과 크루즈산업 육성 법안들이 과연 경제활성화와 관련된 법안인지, 아니면 친기업의 단순한 탈규제법안이 아닌지 근본적으로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세월호특별법 협상이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강조하며 "세월호 특별법에도 경제활성화법 만큼 대통령의 지극한 관심이 필요하다. 그와 더불어 특별법 협상에 임하는 새누리당의 전향적인 자세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