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일반

    한민구 "28사단 폭행사고, 수치스럽고 안타깝다"(종합)

    • 2014-08-02 17:43

    군 수뇌부 소집 긴급회의…"21세기 문명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

    자료사진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2일 육군 28사단 포병연대의 윤모(21) 일병이 지난 4월 선임병들의 집단폭행으로 사망한 사건과 관련, "수치스럽고 안타깝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군 수뇌부를 긴급 소집하는 회의를 갖고 "선임병들의 구타와 가혹행위에 의해 발생한 윤 일병 사망사고는 21세기 문명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백승주 국방부 차관과 권오성 육군참모총장, 최차규 공군참모총장, 엄현성 해군참모차장, 이영주 해병대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한 장관은 "이번 사건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각은 분노와 공분 그 자체"라며 "군 장병을 건강하게 부모님의 품으로 돌려보내는 것은 모든 지휘관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동안 구타 및 가혹행위가 병영에서 사라졌다는 안이한 인식이 이런 사태를 초래했다"며 "이번 사건의 가해자, 방조자, 관계자를 일벌백계하고 병영문화를 쇄신해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 장관은 "군의 병영이 장병의 인격이 존중되는 인권의 모범지대가 되도록 병영문화 쇄신에 가일층 지휘노력을 기울이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회의에서 28사단 폭행 사망사건과 관련, 군 수뇌부를 엄중히 질책하고,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오늘 회의는 최근 22사단 총기사고와 군(軍) 기밀유출 사고에 이어 있을 수 없는 '구타 및 가혹행위에 의한 사망사고'가 발생한 것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근원적인 인식의 전환을 촉구하기 위해 마련했다"며 "이번 사고를 계기로 전군 차원의 장·단기 재발방지대책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장·단기 대책으로 ▲ 전군 차원의 병영 내 구타·가혹행위 색출 및 근절 작전 시행 ▲ 민관군 병영문화 혁신위원회 운영 ▲ 보호관심 병사 관리시스템 개선사항 조기 시행 ▲ 병사 고충신고 및 처리 시스템 개선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