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영선 “예산폭탄, 이정현이면 반대 서갑원이면 찬성”

뉴스듣기


전남

    박영선 “예산폭탄, 이정현이면 반대 서갑원이면 찬성”

    뉴스듣기

    새정치연합, 순천·곡성 예산폭탄 공약 이중잣대 논란

     

    7·30 국회의원 보궐선거와 관련해 새정치민주연합이 전남 순천·곡성에 출마한 새누리당 이정현 후보의 이른바 ‘예산폭탄’ 공약에 맞서 ‘예산폭탄 불가론’을 들고 나와 맞불을 놓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박영선 원내대표가 이번 선거에서 당선된 후보자에 따라 국회에서 예산폭탄을 찬성할 수도 반대할 수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이중잣대 논란이 일고 있다.

    순천과 곡성 지역에 투입될 정부 예산을 서갑원 후보가 당선되면 찬성하고 이정현 후보가 당선되면 반대한다는 것.

    지난 15일 열린 서갑원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 박영선 원내대표는 “순천에 ‘도깨비 방망이’가 등장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공약한 것을 지키는 것 본적이 있느냐”며 새누리당 이정현 후보의 호남 예산폭탄 공약을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순천에 예산폭탄을 준다는데 그거 마음대로 할 수 있느냐. 제가 반대할 것”이라며 “서갑원 후보를 국회로 보내주시면 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새정치연합 후보의 당선 여부에 따라 국회에서 호남예산을 심사하겠다는 취지여서 논란이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새정치연합은 국회에서도 이 후보의 예산폭탄 공약에 대한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9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장병완 의원은 최경환 경제부총리에게 “대통령과 가까운 정치인이 예산편성을 요구할 경우 즉시 반영할 것인가” 라는 질문했다.

    이에 최 부총리는 “예산투입은 재원배분의 원칙이나 지역간 형평성을 고려해 편성하며, 이러한 원칙에 맞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튿날 장 의원 보도자료를 통해 “이는 예산편성 원칙상 특정인에 의해 예산편성이 좌우될 수 없다는 것으로 대통령의 남자라 하더라도 예산폭탄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라며 이정현 후보의 예산폭탄 공약이 허구라고 주장했다.

    이어 장 의원은 "이 후보는 선거승리를 위해 중앙정부 예산지원의 차별을 받고 있는 지역민의 고충을 대통령 최측근이라는 자신의 위치를 정략적으로 이용했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어 향후 선거과정에서 이에 대한 논란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새정치연합의 ‘예산폭탄 불가론’에 맞서 새누리당 이정현 후보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역발전을 위한 예산확보 노력에는 여·야 모두가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데 새민련 쪽에서는 도리어 호남 예산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또 “자신들이 무능해서 예산을 끌어오지 못하면 가져오겠다는 사람 방해는 말아야지 오히려 훼방을 놓고 있으니 한심하다”고 꼬집었다.

    지역 정가에서는 야권텃밭인 순천과 곡성의 심상치 않은 호남 민심에 대한 새정치연합의 위기감이 무리한 주장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