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월드컵] GK 팀 크룰 "오늘을 위해 7주 동안 준비했다"

뉴스듣기


축구

    [월드컵] GK 팀 크룰 "오늘을 위해 7주 동안 준비했다"

    뉴스듣기
    네덜란드의 4강 진출을 이끈 골키퍼 팀 크룰(사진 왼쪽)이 루이스 반 할 대표팀 감독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GettyImages/멀티비츠 제공)

     



    "오늘을 위해 7주 동안 준비했다"

    네덜란드의 백업 골키퍼 팀 크룰은 6일(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대회 8강전에서 승부차기를 앞두고 교체 출전, 두 차례 결정적인 선방을 펼치면서 네덜란드의 4강 진출을 견인했다.

    파격적인 교체였다. 루이스 반 할 감독은 경기 마지막 순간까지 교체 카드 한장을 아껴뒀다. 연장전 후반 막판에 주전 골키퍼 야스퍼 실리센을 빼고 팀 크룰을 투입했다. 승부차기를 염두에 둔 교체로 대성공을 거뒀다.

    팀 크룰은 이전까지 A매치 기록이 5경기에 불과한 선수다. 이번 대회에서도 16강전까지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다.

    그런데 벤치에 앉아 경기를 지켜보던 팀 크룰에게 프란스 후크 골키퍼 코치가 다가와 출전 준비를 지시했다.

    팀 크룰은 경기 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후크 코치가 마지막까지 교체 카드를 쓰지 않는다면 내가 투입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해줬고 실제로 그렇게 됐다"고 말했다.

    팀 크룰은 네덜란드를 4강으로 이끌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다.

    팀 크룰은 경기 후 국제축구연맹(FIFA)과의 인터뷰에서 "7주 동안 열심히 준비한 결과"라며 "대표팀 23명 모두가 그래야 한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대표팀 소집 후 출전 기회를 얻지는 못했지만 언젠가 경기에 출전하게 되면 팀에 공헌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었다는 의미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