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전원구조" 오보의 시작은…해수부 '유력'

뉴스듣기


사건/사고

    [단독]"전원구조" 오보의 시작은…해수부 '유력'

    뉴스듣기

    당시 '상황보고 1보'에 "인명피해 없다"…검증없이 전파된 듯


    [세월호 진실은]우리 사회를 '침몰 이전과 이후'로 나뉘게 만든 세월호 대참사. 하지만 사고 원인부터 부실 대응 배경까지 어느 하나 제대로 밝혀진 게 없다. CBS노컷뉴스는 '잊는 순간이 바로 제2의 참사'란 판단하에 그 실체적 진실이 드러날 때까지 추적 검증한다[편집자 주].

     

    세월호 침몰 초반에 참사를 더욱 키운 '전원 구조' 오보(誤報)는 주무부처인 해양수산부로부터 비롯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오보의 최초 출처로는 단원고→경기교육청→해경→언론이 차례대로 지목돼왔다.

    사고 당일인 지난 4월 16일 오전 11시 6분. 단원고등학교는 학부모들에게 "탑승객 모두가 구조됐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다.

    또 경기도교육청은 이를 바탕으로 3분 뒤인 11시 9분 출입기자들에게 "단원고 학생 전원 구조" 사실을 전달한다.

    하지만 나중에 이런 정보가 실제 상황과 전혀 다른 것으로 드러나면서, 교육 당국은 물론 정보의 출처로 지목된 해경 역시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이어 도마에 오른 건 일부 언론. 새정치민주연합 최민희 의원은 지난달 21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자료를 공개하면서 "공영방송인 MBC가 최초로 오보를 시작했다"며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당시 MBC가 '학생 전원 구조' 오보를 낸 시각은 오전 11시 1분. 이어 YTN과 채널A, 뉴스Y와 TV조선, SBS와 MBN이 교육당국 문자보다 빠른 시각에 오보를 내보냈다.

     

    그렇다면 이들 언론의 '줄오보'를 양산해낸 최초 출처는 어디일까. 진원지는 따로 있었다. 사고 당일 각종 상황보고를 비교·분석해보니 해양수산부가 유력한 것으로 드러난 것.

    해수부는 당일 오전 10시 6분 작성한 상황보고 1보에서 '피해 사항(인명ㆍ오염피해 없음)'란 부제를 달고 "현재까지 인명피해 없으며, 침수로 인해 선체경사(좌현측 50°)"라고 명시했다.


    언론 최초 오보보다 55분 빠른 시각이다. 해수부는 또 '조치사항'에 "해경정 4척, 해군함정 7척, 헬기 3척 출동 및 인근 유조선에 구조 협조 요청"이라고 명시, 마치 구조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는 듯 설명을 달아놨다.

    이러다보니 해수부의 상황보고가 언론은 물론, 실태 파악에 분주했던 이곳저곳으로 검증없이 전파됐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실제로 그동안 '범인'으로 지목돼온 해경은 당일 오전 9시 30분 낸 상황보고 1보에 인명피해 상황은 따로 적시하지 않았다.

    해경은 오전 10시 23분 낸 2보에서도 "70명은 구조 완료했으며, 함정 및 항공기가 인명 구조중"이라고만 밝혔고, 오전 11시 25분 3보에서도 이같은 기조를 유지했다.

    오전 9시 5분에 첫 상황보고를 낸 목포해경 역시 인명피해 상황은 따로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월호 참사 국정조사특위 한 관계자는 "주무부처 상황보고 1보의 '인명피해 없음'이란 표현은 언론 등에 '전원구조'로 인지됐을 개연성이 매우 높다"고 지적했다.

    {RELNEWS:right}해수부는 오전 11시 12분과 11시 31분에 잇따라 전파한 상황보고 2보와 3보에서도 "현재 인명피해 없음"이라고 명시했다. 2보에서부터 '조치사항'에 "승선원 475명 중 140명 구조"라고 밝히긴 했지만, 배에 갇힌 3백여 명은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해수부측은 "당시까지 현장에서 공식 확인되거나 보고된 인명 피해가 없다는 뜻으로 쓴 것"이라 해명했지만, 당일 오전 10시 6분부터 '오해'를 줄 수 있는 상황보고가 일파만파 퍼져나갔을 것으로 보인다.

    당일 오후 2시만 해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탑승객 477명 가운데 368명을 구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가, 한 시간뒤에 "구조자는 368명이 아닌 180명"이라고 정정했을 정도다.

    이에 따라 해수부가 상황보고 당시에 이미 수장된 3백여 명을 애써 외면한 동시에, 사고 초반 구조 현장의 혼선을 키웠다는 비판을 면하긴 힘들게 됐다.


    [세월호 진실은] 관련 기사
    [단독]해경, 침몰 직후부터 "구조 종료…진입말라" (2014-05-26)
    [단독]朴정부, 해경 빼놓고 '해양재난' 감사 (2014-05-26)
    [단독]검경 '침몰 원인 수사' 위법 논란 (2014-05-28)
    '변침' 결론 맞나…"한쪽 몰아간다" 비판도 (2014-05-28)
    [단독]침몰 한 달전 '해경 계획서' 보니…"첫날 총투입" (2014-05-30)
    [단독]VTS교신 편집·비공개 '법적근거' 없다 (2014-06-02)
    학생 전원구조? 전날밤 기우뚱?…VTS교신에 '열쇠' (2014-06-02)
    [단독]세월호 왜 '결항' 없나 했더니…해경 '요상한 허용' (2014-06-10)
    세월호 항해사 "충돌 피하려 선회"…선박 정체는? (2014-06-12)
    [단독]제주VTS '교신 5분' 증발…녹취록 가공 의혹 (2014-06-14)
    [단독]세월호 주변 '충돌 우려 선박' 없었다 (2014-06-16)
    조타수는 마지막에 어느 쪽으로 돌렸나 (2014-06-16)
    [단독]제주→진도 'VTS간 통보'에 52분 걸렸다 (2014-06-20)
    [단독]일등항해사 "평소에도 12번 채널 썼다"(2014-06-2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