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월호 참사] 해경, 희생 학생 휴대전화 '사전 검열' 논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세월호 참사] 해경, 희생 학생 휴대전화 '사전 검열' 논란

    뉴스듣기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21일째인 6일 전남 진도군 임회면 남동리 진도항에 실종자 가족이 놔둔 새 운동화 밑창에 편지가 쓰여 있다. (사진=윤성호 기자)
    해경이 세월호 침몰 당시 단원고 학생들의 움직임과 구조상황 등을 찍은 동영상이 담겨져 있을 수 있는 희생 학생들의 휴대전화에서 메모리카드를 빼내 유가족의 동의 없이 살펴본 것으로 드러났다.

    7일 한겨레에 따르면 해경은 희생된 학생들의 유품을 부모들에게 돌려주기 전에 휴대전화 유심칩과 메모리카드 등을 빼내 저장된 내용을 살펴봤다.

    여기에는 세월호 침몰 당시 학생들의 움직임과 구조상황 등을 찍은 사진과 영상 등이 담겨져 있을 가능성이 있어 사고 원인 등을 규명하는데 중요한 자료로 관심이 높다.

    이에 유족들은 "해경이 자신들의 잘못을 감추기 위해 숨진 아이들의 휴대전화를 불법으로 '사전 검열' 한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한 희생 학생 학부모는 "해경으로부터 딸의 유품을 전달받았는데, 휴대전화만 빼고 돌려줘 항의했더니 나중에 돌려줬다"면서 "휴대전화를 살펴보니 칩이 없어 다시 항의했더니 '수사상 필요해 분석했다'며 칩을 돌려줬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유족은 "이는 당국이 과실을 감추기 위해 사고현장과 구조상황을 은폐하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유족들의 반발이 커지자 해경의 한 관계자는 지난 3일 안산 합동분향소에서 "휴대전화 분석은 수사에 필요해 진행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반발하는 유족과 언쟁을 벌이기도 했다.

    세월호 유가족 대책위 관계자는 "아직 희생 학생 상당수의 휴대전화가 부모들에게 돌아오고 있지 않다"면서 "여러 명의 휴대전화 유심과 메모리카드가 제거됐다는 이야기가 있어 대책위에서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