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기업/산업

    삼성 "고발내용 새로울 것 없다"

    • 2007-11-06 18:07
    뉴스듣기

    삼성그룹은 이건희 삼성회장 등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된 직후 논평을 통해 "소모적인 분쟁에 역량을 분산시킬 수 밖에 없는 상황에 처하게 돼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고발내용에 대해서는 "새로울게 없다"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5일 김용철 변호사와 천주교 정의구현 사제단의 2차 기자회견을 앞두고 장문의 해명성 자료를 냈던 삼성은 정작 이건희 그룹총수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된 6일에는 3줄짜리 짤막한 논평으로 대신했다.

    삼성은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이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한 직후 논평을 통해 "모든 역량을 기업 경영에 집중해도 모자랄 때에 비생산적이고 소모적인 분쟁에 경영 역량을 분산시킬 수 밖에 없는 상황에 처하게 돼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다.

    삼성은 또 "삼성 그룹에 근무했던 직원의 문제로 국민여러 분과 각계 모든 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송구스럽다"며 "이번 일이 사적 감정에 의한 보복성 폭로로 시작된 것이기는 하지만, 향후 검찰에서 조사를 하면 성의껏 임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김용철 변호사의 주장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하며 김변호사의 개인적 폭로배경까지 설명하던 때와는 다른 모습이었다.

    삼성은 김변호사의 주장을 반박하면서도 법적대응에는 소극적인 입장을 견지하면서 검찰수사로 비화되는 데 대해서는 경계해왔지만 참여연대와 민변의 고발로 끝내 공이 검찰에 넘어가게 됐다.

    삼성 한 관계자는 "김용철 변호사가 추가적으로 관련 증거들을 공개할 것으로 보고 증거공개가 끝난 뒤 삼성이 먼저 김변호사를 명예훼손 등으로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했었다"며 "예상보다 다소 빠르긴 하지만 검찰고발은 예상됐던 일"이라고 밝혔다.

    삼성은 고발장이 정식 접수됨에 따라 그룹 법무팀을 중심으로 대응작업에 착수했다.

    삼성 관계자는 그러나 "고발장을 보면 대부분 이전에 고발이 이뤄져 이미 수사중이거나 재판이 진행중인 사안들로 새로울 게 없다"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