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찰 "''떡값 검사'' 명단 공개해야" 주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검찰 "''떡값 검사'' 명단 공개해야" 주장

    • 2007-11-06 10:32
    뉴스듣기

    검찰 "삼성 비리 의혹, 고발장 접수되는 대로 본격 수사…현재 자료검토 중"

    검찰은 삼성 비리 의혹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되는 대로 내용을 검토한 뒤 본격 수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의 고발 방침에 따라 삼성 비자금 관련 비리 의혹은 결국 검찰 손으로 넘어가게 됐다.

    ''고발장이 들어오면 수사하겠다''는 검찰의 방침에 따라 삼성 비리 의혹 전반에 대한 수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아직 수사 주체가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등에서 직접 수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또는 에버랜드 편법 증여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부에서 수사할 가능성도 보인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고발장이 들어오는 대로 적극적인 수사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며 "제기된 의혹에 대해 이미 자료검토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고발대상은 삼성이 김용철 변호사의 이름으로 차명계좌를 만들어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부분과 뇌물 공여 등이 될 가능성이 높아 검찰 수사 역시 이 부분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검사들에게 5백만원에서 2천만원 씩의 떡값을 줬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대검 감찰부가 조사에 나서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들에 대한 떡값 전달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큰 파장이 예상된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삼성으로부터 떡값을 받았다는 검사들이 최고위급 현직으로 남아 있다는 주장이 사실일 경우 과연 검찰이 삼성 비리 의혹을 제대로 규명될 수 있겠느냐는 회의론이 벌써부터 제기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김 변호사 측이 떡값 검사 명단을 즉각 공개해 수사를 통해 의혹이 해소되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김용철 변호사 2차 기자회견 취재경쟁]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