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판화가 함영훈 "''그루브'' 음악에 작품을 그려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공연/전시

    판화가 함영훈 "''그루브'' 음악에 작품을 그려요"

    • 2007-09-06 09:10
    뉴스듣기

    [노컷인터뷰] 함영훈 작가, 판화에 오브제 활용 드로잉 작업 펼쳐

    함영훈
    이등분, 또는 삼등분 된 화면에 사람의 얼굴이나 우산, 부츠, 의자 등이 둥둥 떠다닌다. 연관성 없어 보이는 사물들이 서로 섞여 언밸런스의 묘한 분위기가 뿜어져 나온다.

    이는 판화에 드로잉 붓질 작업을 거친 후 오브제를 활용해 완성해나가는 함영훈 작가(35)의 작품들이다.

    사물들을 결합시키는 과정을 통해 예정치 않은 즉흥적인 즐거움을 추구하는 게 함 작가의 작업 스타일인 셈. 함 작가는 이것을 ''''그루브''''(Groove)라고 하는데, 흑인음악이 가지고 있는 엇박자의 독특한 흥겨운 리듬을 일컫는 말이다.

    ''''어느날 라디오 DJ가 말하는 ''''그루브''''라는 단어에 솔깃해지더군요. 그루브라는 음악 용어가 제 작업과 많이 닮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죠.''''

    깊이감을 느낄 수 있는 판화에 여러 오브제를 중첩시켜 회화처럼 만들어 이질감을 주는 함 작가의 작품들은 그루브의 리듬과 비슷하다.

    ''''그루브에는 흑인음악의 리듬 외에도 진흙탕을 지나간 바퀴자국, 깊게 파인 홈이나 흔적 같은 의미도 있어요. 작품에 기억의 흔적을 표현하고 싶었죠.''''

    페이스
    강압적으로 작품을 이해시키고 메시지를 강요하기보다 관람객들이 자신들의 경험과 기억을 통해 여러 가지 의미로 해석될 수 있는 열린 체계(화면)의 그림을 그리고 싶었다는 게 함 작가의 설명이다.

    이렇게 매개체를 이용한 작가와 관람객의 소통을 시도한 덕분일까. 지난 2일에 끝난 청담미술제에서 함 작가의 작품들은 많은 관심을 모았다.

    그의 작품 19점 중 12점이 팔렸으며, 지난 3월 전시에서는 9점 모두 팔려나가 함 작가만의 독특한 감수성이 발휘된 작품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함 작가는 여러 화랑과 30~40대 젊은 작가들이 대거 참여한 이번 청담미술제를 통해 연말 개인전도 열게 됐다. 오는 12월 서초동 갤러리 주에서 열리는 개인전을 위해 매일 서초동 작업실에서 지내고 있다.

    이번 개인전에서는 50호~100호 크기의 큰 작품들로 연작 시리즈를 구상중이라고. 10월에는 네덜란드에서 전시를 열기 위해 현지 화랑 관계자들과 조율하고 있다.

    부츠
    ''''판화의 매력은 붓으로 흉내낼 수 없는 색감과 중량감, 독특한 표면이에요. 표면에 긁힌 자국을 만들거나 표면을 겹겹이 칠해 형성된 이미지들을 한 데 모으는 판화 작업을 앞으로도 계속 할 겁니다.''''

    작품에 그루브라는 음악용어를 붙일 만큼 음악에 대한 애착도 남다를 것 같다고 하자 함 작가는 90년대 초반 재즈문화에 젖어든 기억을 들려주기도 했다.

    ''''음악을 좋아해요. 하지만 작업할 때는 절대 안 들어요. 여가시간에 듣고 그 감성을 생활 속에 묻어뒀다가 작품을 위해 끌어내는 식이죠.''''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