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향수, 화장품 등 면세점보다 온라인몰이 더 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향수, 화장품 등 면세점보다 온라인몰이 더 싸"

    뉴스듣기

    담배, 술만 면세점이 저렴

    (컨슈머리서치 제공)
    해외여행을 할 때 구입하는 면세품 10개중 6개는 면세점 가격보다 11번가 등 국내 대형 온라인몰이 더 싼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문제 연구소 컨슈머리서치가 최근 롯데·신라·신세계·동화·워커힐·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면세점 등 7개 면세점에서 판매중인 30개 상품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 56.6%인 17개 가격이 국내 대형 인터넷몰보다 비쌌다고 25일 밝혔다.

    면세품 가격은 19일 현재 원-달러 환율 1천69.2원을 기준으로 했다.

    화장품의 경우 조사대상 7개 제품 모두 면세점 최저가격이 온라인 몰 최저가보다 비쌌다.

    국산 제품은 물론 수입 화장품도 온라인몰이 2.5∼41.3% 저렴했다.

    ◈수입향수, 온라인몰이 41% 더 저렴

    향수인 불가리 옴니아 코랄(OMNIA CORAL) 40㎖의 면세점 최저가는 5만5천474원(신세계 면세점)이었지만 온라인몰 최저가는 3만2천540원(11번가)으로 41.3% 낮았다.

    비오템 아쿠아수르스 수분크림(50ml)도 온라인 몰에서 2만9천300원(인터파크)에 구입할 수 있어 면세점 최저가인 4만원(아시아나항공면세점)보다 26.8%나 저렴했다.

    국산인 미샤 타임 레볼루션 나이트 리페어 사이언스 앰플(50ml)도 G마켓에서 2만5천420원, 롯데면세점가는 3만2천169원으로 21% 더 싸다.

    면세용으로 판매되는 정관정 로얄 플러스는 신라면세점에서 가장 저렴한 18만813원에 판매됐지만 11번가에서는 16만7천950원에 구입할 수 있다.

    정보기술(IT기기) 4개 제품 중 2개는 면세점이 비쌌다.

    뱅앤올룹슨 이어폰 A8(블랙)은 면세점가(16만6천904원)보다 옥션가격이 23% 저렴했다.

    다만 카메라 2종(삼성 카메라 EV-NX2000AFW, 캐논 EOS M22(WH))은 면세점이 온라인 몰보다 15% 쌌다.

    해외여행의 필수 구매 품목으로 여겨졌던 명품브랜드 가방과 지갑도 병행수입 등의 유통채널이 활성화되면서 가격 경쟁력을 잃었다.

    8개중 3개 제품의 가격이 온라인 몰보다 비쌌다.

    그러나 세금이 많이 붙는 술이나 담배의 경우에는 여전히 면세점에서 싸게 살 수 있었다.

    로얄 살루트 21년 700ml 경우 대한항공면세점 가격이 한화 12만6천201원(119달러)인데 반해 대형마트와 백화점에서 판매되는 가격은 21만~23만 원으로 2배가량 비쌌고 발렌타인 17년 700ml의 면세점 가격은 7만4천865원으로 대형마트 13만~14만5천 원 선보다 훨씬 저렴했다.

    담배 (럭키스트라이트, 보헴시가, 말보로 레드)도 면세가가 20~30% 가량 저렴했다.

    최현숙 컨슈머리서치 대표는 "병행수입 및 해외직구가 활성화될수록 면세점의 가격 경쟁력은 더욱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면세품이 무조건 저렴하다고 맹신하지 말고 가격을 꼼꼼히 비교한 뒤 구매를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