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기업/산업

    금호 박삼구 회장, 주말 강행군…'제2창업’ 진두지휘

    "기필코 워크아웃 졸업한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그룹 회장이 “금호 아시아나는 다시 일어설 때 더 강해졌다”며 “기필코 제2의 창업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박 회장은 주말마다 산행과 세미나 참석 등 강행군을 하며 “반드시 워크아웃에서 졸업하겠다”는 의지를 다지는 상황이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지난 18일(토) 경기도 용인 소재 금호아시아나인재개발원에서 열린 ‘금호건설 전략경영세미나’에서 “68년 역사를 볼 때 금호아시아나 그룹은 다시 일어설 때 더 강해졌다”며 “기필코 위기를 극복하여 제2창업을 이루어 내자”고 호소했다.

    박 회장이 언급한 세 차례의 위기는 이렇다.

    첫번째 위기는 79~80년 정국불안. 마이너스 경제성장을 했던 당시, 5년간의 구조조정 끝에 1984년 그룹체제를 정비하여, 88년 제2민항 사업자로 선정될 정도로 강해졌다는 것.

    두 번째 위기는 1997년 외환 위기로, 당시 주력사인 금호타이어를 매각하는 등 구조조정을 했고 결국 금호타이어를 되찾았다고 박회장은 회고했다. 이를 바탕으로 대우건설과 대한통운 등을 인수했는 것.

    세 번째 위기는 지금의 위기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금호석유화학 경영권 분쟁 여파로 2010년 시작한 주요 계열사 워크아웃은 올해 마지막 5년차다.

    박 회장은 올 들어 신입사원 산행(4일)을 시작으로 아시아나항공 산행(5일), 그룹 임원전략경영세미나(12일), 아시아나항공 전략경영세미나(13일), 금호건설 세미나(18일)에 참석했다.

    25일과 26일에도 아시아나에어포트, 아시아나IDT와 금호리조트 산행에 동참하는 등 주말 강행군을 이어가고 있다. 감기 몸살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를 쓰고서도 산행의 선두에 섰다는 후문이다.

    그룹 관계자는 “박회장의 모습에서 절박함을 느낄 수 있었다”면서, 임직원들도 “다시 한번 시작해보자는 마음으로 한껏 고무돼 있다”고 전했다. {RELNEWS:right}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