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금융/증시

    신제윤 "TV광고 통한 대출권유 재검토 "

    "무차별적 대출권유 재검토"...임시 금융위서 강조

    신제윤 금융위원장. 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26일 "불법적인 정보 유통을 부추기는 SMS 등을 통한 '무차별적 대출 권유'에 대해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신 위원장은 이날 오전 열린 임시 금융위원회에서 "개인정보가 불법적으로 시중에 유통되는 것은 대출모집인 등이 '무차별적이고 공격적인' 대출 영업을 위해 불법으로 유통되는 정보까지 필요로 하는 것이 주요한 원인 중의 하나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SMS, 이메일 등 '무차별적 대출 권유' 방식이 금융 이용자나 금융회사에 필요한 방식인지 면밀하고 근본적으로 따져봐서 반드시 필요하고 부작용이 없는 경우가 아닌 이상 이런 영업을 제한하는 방안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TV 방송광고 등을 통해 불특정 다수에 대해 대출을 권유하는 방식에 대해서도 그 문제점을 검토해 개선 방안을 적극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신 위원장은 이어 "개인정보 불법 유통에 대해서는 전 정부적인 행정력을 동원해 유통 단계를 끝까지 추적해 파악하고, 불법적인 정보 유통에 관련된 경우에는 검찰·경찰 등 수사기관 등과 긴밀한 협조체계로 최대한 엄정한 제재를 통해 다시는 범죄를 저지르지 못하도록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