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총리실

    정부,"철도 파업 엄청 대처, 업무 복귀 호소"

    관계부처 긴급 차관회의 개최, "화물 수송 피해 최소화 대책 마련키로"

    14일 서울역 광장에서 철도파업 승리 민영화 연금개악 저지 노동탄압 분쇄 민주노총 결의대회에서 이상무 공공운수 노조 위원장이 삭발하고 있다. 윤성호기자

     

    정부는 15일 철도노조 파업 관련 긴급 차관회의를 열고 엄정 대처방침을 밝히고 파업 참여자들의 즉각적인 업무복귀를 호소했다.

    김동연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회의에서 "먼저 이번 철도노조의 파업이 정부정책을 대상으로 한 명백한 불법파업으로서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처할 것"임을 다시 한번 밝히고, 파업참여자들도 즉시 현업에 복귀할 것을 호소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파업장기화로 국민불편 뿐만 아니라 물류차질로 국가경제에 악영향이 우려됨에 따라 시멘트 등 화물수송 피해 최소화를 위해 가용수단 최대 확보 등 적극 대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 열차 탈선 등 최근 잇따른 열차 사고 예방을 위해 국토부와 코레일에서 24시간 비상 안전활동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