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제일반

    中 '창어 3호' 우주공간 달 안착 과정은

    • 2013-12-15 00:09

    탐사로봇 '옥토끼호' 달에서 3개월 임무 수행

     

    중국의 전설 속 '옥토끼'(玉兎·중국명 '위투')가 달에 발을 디뎠다.

    중국의 달 탐사위성 창어(嫦娥) 3호가 14일 중국 최초의 로봇 형태 달 탐사차인 옥토끼호를 달 표면에 착륙시키는 데 성공했다.

    창어는 중국 전설에 등장하는 달의 여신이며 옥토끼는 창어가 품에 안고 있다는 동물이다.

    창어 3호는 이날 달 표면에서 15㎞가량 떨어진 궤도에서 달 쪽으로 하강해 옥토끼호와 함께 안전하게 내려앉았다.

    달에는 대기가 없기 때문에 역추진 방식으로 속도를 줄여 달에 접근했다. 모든 과정은 사람의 간섭이 없는 상태에서 자동으로 진행됐다고 중국 신화망(新華網) 등이 전했다.

    창어 3호는 달 표면 100m지점에서 일단 정지해 장애물 여부를 확인하고 적절한 지점을 선정한 뒤 다시 내려가 4m 상공에서 자유 낙하했다.

    자체 충격 흡수 장치가 있기 때문에 넘어지지 않고 달 표면 훙완(虹灣)지역에 안착할 수 있었다.

    옥토끼호는 앞으로 3개월 동안의 탐사활동을 벌인다.

    장착된 첨단 장비를 이용해 달의 지형과 지질구조를 탐사하고 각종 사진과 관측 자료를 지구로 전송하게 된다

    태양 에너지로 움직이는 옥토끼호의 탐사 범위는 5㎢에 달한다.

    20도 경사를 오르고 20㎝의 장애물을 넘을 수 있으며 300도 범위 온도차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

    기본 임무를 마친 창어 3호와 옥토끼호는 회수되지 않고 달에 영원히 남게 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