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두산-넥센, 윤석민-장민석 1대1 트레이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두산-넥센, 윤석민-장민석 1대1 트레이드

    뉴스듣기

    두산 윤석민(왼쪽)과 넥센 장민석이 트레이드로 유니폼을 바꿔입는다. (자료사진=두산 베어스/넥센 히어로즈)
    두산 윤석민(28)과 넥센 장민석(31, 개명 전 장기영)이 유니폼을 바꿔입는다.

    두산 베어스와 넥센 히어로즈는 26일 "내야수 윤석민과 외야수 장민석을 주고 받는 1대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넥센 유니폼을 입은 윤석민은 2004년 두산에 입단한 거포 유망주다. 2012년 김동주를 대신해 후반기 4번 타자로 뛰면서 팀 내 최다 홈런(10개)을 치기도 했다. 통산 성적은 타율 2할7푼1리, 홈런은 16개를 때렸다. 두산에서는 부상 등의 이유로 자리를 잡지 못했다.

    넥센은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오른손 거포 내야수를 영입, 기존 이택근과 박병호, 강정호, 김민성, 이성열 등과 함께 더 강력한 공격 야구를 펼치게 됐다.

    두산으로 이적한 장민석은 올해까지 장기영이라는 이름으로 활약했다. 2001년 현대에서 투수로 프로 생활을 시작한 뒤 2008년 타자로 전향했다. 통산 성적은 타율 2할5푼3리, 도루는 110개를 기록했다.

    FA 이종욱을 NC에 뺏긴 두산은 빠른 발을 보유한 장민석을 데려오면서 외야에 생긴 공백을 최소화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