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독립영화제' 28일 개막...개막작은 연애담 '서울연애'

뉴스듣기


영화

    '서울독립영화제' 28일 개막...개막작은 연애담 '서울연애'

    뉴스듣기

     

    한 해 독립영화를 정리하는 독립영화계의 최대 잔치 '서울독립영화제 2013'이 오는 28일 개막해 다음 달 6일까지 9일간 서울 CGV 압구정과 광화문 인디스페이스에서 열린다.

    올해로 서른아홉 돌을 맞은 영화제는 지난해보다 30% 증가한 136회가 상영되며 상금도 7,200만 원으로 작년보다 1,600만 원 늘었다.

    개막작은 최시형·이우정 등 7명의 감독이 서울을 배경으로 그린 연애담 '서울연애'다.

    폐막작은 대상 등 영화제 수상작이 상영된다.

    장편은 68편 중 9편이 본선행을 거머쥐었다.

    이 가운데 극영화는 3편, 다큐멘터리가 6편으로, 작년에 이어 올해도 다큐멘터리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집단 성폭행당한 여학생의 잔혹한 현실을 보여주는 '한공주', 아버지의 거듭된 폭행으로 촉발된 파국을 그린 '아이유정', 두 형제의 스산한 여정을 그린 로드무비 '셔틀콕'이 극영화를 대표한다.

    다큐멘터리는 한국 현대사의 질곡을 그린 '레드 툼' '논픽션 다이어리' 같은 거시적인 작품부터 개인사 혹은 가족사에 천착한 '수련' '마이플레이스' 등 미시적 작품까지, 우리 사회를 해부한 다양한 영화들이 관객들과 만난다.

    단편은 742편 중 45편이 경쟁부문에 승선했다.

    학교 폭력, 대리운전, 이주 노동자, 가출, 촬영현장 등 다양한 소재들을 다룬 작품들이다.

    신인 감독이나 기존 감독의 창발적인 생각이나 시각을 담은 영화들을 대상으로 하는 '새로운 선택' 부문에는 모두 14편이 올랐다.

    스펙 쌓기에 혈안이 된 명문대생들의 이야기를 담은 '울면서 달리기', 부패한 사학재단을 고발한 '주님의 학교', 청년 실업 문제를 화두로 내건 '10분' 등이 주목을 받고 있다.

    특별초청 단편으로는 문병곤 감독의 '세이프' 등 24편이 상영되며 독립영화 스타감독들의 신작이 포진한 14편의 장편도 특별초청 명목으로 관객들과 만난다.

    해외초청 부문에서는 동시대 감독들의 저항과 문제의식을 엿볼 수 있는 작품 10편을 모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