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우근민 지사, 재선충 사망자 장례식날 與중진과 골프회동 파문

뉴스듣기


정치 일반

    우근민 지사, 재선충 사망자 장례식날 與중진과 골프회동 파문

    뉴스듣기
    골프회동 중인 우근민 제주지사. (자료사진)

     

    소나무재선충 때문에 제주도의 숲이 초토화되고 있는 가운데 우근민 제주지사가 새누리당 중진인 서상기 의원과 골프를 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 전망이다.

    특히 새누리당 입당을 추진하고 있는 우 지사는 재선충 방제작업 중 사망자가 발생한 와중에 골프 회동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 지사는 16일 오전 8시 20분쯤 제주 A골프장에서 국민생활체육회 회장인 서상기 의원, 국민생활체육회 관계자 등 10여명과 골프를 시작했다.

    앞서 이들은 이날 오전 7시 40분쯤 우 지사의 제주도지사 관사에서 관용차를 이용해 A골프장으로 이동했다.

    최근 제주도는 방제작업 중 사망사고가 발생하는 등 '소나무 에이즈'라 불리는 재선충 때문에 몸살을 앓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 9월 소나무 재선충과의 전쟁을 선포했으나 지금까지 약 20만 그루의 소나무가 고사하는 등 방제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지난 8일 제주시 애월읍에서는 전 애월리장 박모(63)씨가 재선충병 고사목 제거작업을 하던 중 사고로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제주도에서는 현재까지 재선충병에 감염된 고사목을 제거하다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 8명이 경상을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우 지사가 국회 정보위원장이자 3선의 여당 중진인 서상기 의원과 골프회동을 한 시점도 구설수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우 지사는 "대한민국의 발전과 제주국제자유도시의 완성을 박근혜정부와 함께 하겠다"며 지난 5일 새누리당에 입당을 신청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은 두 차례에 걸쳐 심사를 벌였으나 찬반이 엇갈리면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중앙당의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

    우 지사는 지난 2010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을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해 도지사에 당선된 바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