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문종 "지역편중은 오해, 非PK 인사들이 임명 고사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홍문종 "지역편중은 오해, 非PK 인사들이 임명 고사했다"

    뉴스듣기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들었다"

    새누리당 홍문종 사무총장. 자료사진
    새누리당 홍문종 사무총장은 2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FM 98.1)에 출연해 감사원장·검찰총장 등 요직에 대한 'PK(부산·경남) 지역편중 인사' 논란을 반박했다.

    홍 사무총장은 "어제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을 만나 관련 대화를 나눴다"며 "김 실장은 자신의 검사 시절, 김진태 검찰총장 후보자는 아주 낮은 직급의 초임 검사 비슷한 처지였기 때문에 잘 알지 못한다고 말씀했다"고 밝혔다.

    김 총장 후보자가 '김기춘 라인'이라는 항간의 평가를 부정했다는 얘기다.

    홍 사무총장은 이번 인사의 지역안배 문제에 대한 김 실장의 고충도 전했다. 그는 "검찰총장 외에 다른 인선과정에서도 PK 출신이 아닌 어떤 한 두분은 '인사청문회도 싫고 개인적인 이런저런 일이 있다'며 고사했다더라"고 말했다.

    홍 사무총장에 따르면 김 실장은 또 "정말 좋은 사람을 고르다 보니 그렇게(지역편중) 된 것", "대통령이 지역 안배나 지역 화합에 왜 관심이 없으셨겠냐", "이제 새 정부 출범 8개월밖에 지나지 않았으니 앞으로 두고 보자"는 등의 말도 했다.

    홍 사무총장은 전날 국무총리 담화와 관련해 "법치국가에서, 수사 끝날 때까지 좀 지켜보자라는 것은 당연한 말씀"이라고 평가했다.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사건 수사에 대해서는 "변경된 공소장에 포함된 새 혐의는 공소시효가 지난 것들이란 지적이 있다. 검찰이 조급해서 그런 건지, 아니면 무슨 의도를 가지고 한 건지 철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