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광주

    내년 F1 코리아 4월 개최 사실상 확정

    뉴스듣기

    박준영 전남지사, 내년 4월 개최안 수용

    6일 전남 영암 F1 경주장에서 열린 F1 코리아 그랑프리에서 레드불의 페텔이 3년 연속 우승했다. (사진=F1 조직위 제공)
    개최 시기를 놓고 논란을 빚던 내년 F1 코리아 그랑프리가 사실상 내년 4월 개최가 확정됐다.

    박준영 전남지사는 7일 전남도청 브리핑 룸에서 F1 대회 결산 기자회견을 갖고 "내년 F1 대회를 4월에 개최하는 방안을 수용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박 지사는 "4월 개최가 대회 준비와 마케팅 등에서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준비를 잘 하면 4월 개최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4월 개최 수용을 전제로 F1 운영사인 FOM(포뮬러 원 매니지먼트)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박 지사의 이런 언급은 국제자동차연맹(FIA)이 결정한 4월 대회를 사실상 수용하는 것이어서 내년 대회는 4월에 개최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 지사는 "FIA는 신규로 대회를 개최하는 국가는 10월로, 기존의 국가는 4월로 배정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며 "우리가 제시한 5월을 고려해 4월 말로 F1 한국대회의 개최시기를 결정한 것 같다"고도 말했다.

    그동안 전라남도와 F1 대회 조직위원회는 10월 개최 후 6개월만에 대회를 다시 개최해야 하는 부담에다 대회 준비와 마케팅 등의 어려움을 이유로 5월 말 개최를 주장해왔다.

    이처럼 박 지사가 기존의 주장에서 한 발 물러서 FIA 측의 발표대로 내년 4월 개최 방안을 수용하면서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4월 개최와 개최권료 인하'라는 빅딜설이 더욱 설득력을 갖게 됐다.

    또 박 지사는 FOM과의 개최권료 인하협상 결과에 대해서는 "개최권료 협상 내용은 비공개가 원칙이고, 비밀유지 조항 등이 있어 공개가 어렵다"며 "개최권료 인하 규모를 밝힐 수 없다"면서 양해를 당부했다.

    더 클릭!



    이밖에 박 지사는 F1대회 적자 논란에 대해 "현재 구조로는 적자가 날 수 밖에 없지만 적자를 200억 원대로 줄이고 개최 효과는 극대화하는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 지사는 올해 F1 대회는 개최권료 40% 가량 인하 등에 힘입어 200억 원 안팎의 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