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기아차, 국내 최대 규모 리콜…쏘나타 등 '66만대' 대상

뉴스듣기


자동차

    현대·기아차, 국내 최대 규모 리콜…쏘나타 등 '66만대' 대상

    뉴스듣기

     

    현대·기아자동차가 국내 최대 규모의 리콜을 실시한다.

    국토교통부는 25일 쏘나타 등 15종에서 차체 결함이 확인돼 66만여대가 리콜 조치됐다고 밝혔다.

    차종별로는 쏘나타(18만5176대)와 투싼(6만9253대), K5(6만396대), 포르테(6만1870), 제네시스(5만270대) 등 15종 66만2519대로 2007년 6월21일에서 2011년 8월15일까지 생산된 차량이다.

    이들 차량은 브레이크 스위치 접촉 불량으로 시동이 걸리지 않고 제동등이 켜지지 않는 결함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속주행장치(크루즈 컨트롤)와 차체자세제어장치(차량이 흔들리지 않게 차체를 바로잡는 장치)도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았다.

    국토부는 앞서 지난 4월 같은 결함으로 아반떼와 싼타페 등 현대·기아차 6종 16만2509대를 리콜한 바 있다.{RELNEWS:right}

    현대차와 기아차는 비슷한 시기에 동일한 브레이크 스위치 결함으로 미국에서 각각 105만9824대와 62만3658대를 리콜한 바 있다.

    해당 차량 소유자는 오는 10월1일부터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 받을 수 있다.

    한편 한국토요타자동차에서 수입, 판매한 렉서스 GS350 승용자동차(1310대)도 주행 중 시동이 꺼질 수 있는 문제점이 발견돼 리콜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